[VOA 뉴스] 북한, 국무부 관리 VOA 인터뷰 비난…“망발”

2019.12.24 3:59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북한 외무성이 국무부 인권 담당 고위 관리가 VOA와의 인터뷰에서 한 말을 “망발”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앞서 미 고위관리는 앞서 북한 내 인권 상황에 깊이 우려한다며 개입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김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강양우)

북한 외무성이 국무부 인권 담당 고위 관리가 VOA와의 인터뷰에서 한 말을 “망발”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앞서 미 고위관리는 앞서 북한 내 인권 상황에 깊이 우려한다며 개입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김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21일 관영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을 통해, 미국 국무부 고위 관리의 북한 인권 발언을 문제 삼았습니다.
 
먼저, 미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 담당 차관보라는 자가 VOA와의 인터뷰에서, 조선의 인권상황에 우려를 표시한다느니, 북한 같은 인권 유린 국가들의 행동을 변화시키기 위해서는 관여를 해야 한다느니 했다며, ‘망발’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또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지난 18일 유엔총회가 채택한 북한인권결의안을 ‘강압 채택’이라며, 미국이 직접 나서서 인권 문제를 거론하는 것은 자신들에 대한 ‘정치적 도발’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미-북 관계가 최대로 예민한 국면으로 치닫는 때에 이런 발언은 ‘붙는 불에 기름을 붓는 격’으로 ‘긴장된 한반도 정세를 더욱 격화시키는 결과만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로버트 데스트로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 담당 차관보는 지난 19일 VO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내 인권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했습니다.
 
로버트 데스트로 /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 담당 차관보
“미국은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습니다.북한으로부터 나오는 신뢰할 만한 증거들은 북한의 인권 유린 상황을 여실히 보여줍니다.”
 
데스트로 차관보는 또 북한 인권 문제에 관여가 필요하며, 이것이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외교 노력과 모순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로버트 데스트로 /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 담당 차관보
“북한 같은 인권 유린 국가들의 행동을 변화시키기 위해서는 관여를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관여를 하면서 북한의 행동을 바꾸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모순된다고 저는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미 정부 고위 관리들은 대부분 지난해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을 결정한 이후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공개적 비난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북한 인권 상황 개선을 위한 예산 집행을 지속하며 유엔의 북한 인권 결의에도 계속 동참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시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