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비건, 중국 방문…“대북 공조 모색”

2019.12.19 3:59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가 19일 중국을 방문합니다. 중국과 러시아가 대북 제재 완화를 공개적으로 주장하고 나선 가운데 중국을 찾는 건데, 국무부는 북한 문제에 대한 국제적 연대의 중요성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김정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가 19일 중국을 방문합니다. 중국과 러시아가 대북 제재 완화를 공개적으로 주장하고 나선 가운데 중국을 찾는 건데, 국무부는 북한 문제에 대한 국제적 연대의 중요성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스티븐 비건 대북 특별대표의 중국 방문은 전격적으로 발표됐습니다.
 
방중 계획이 공개된 건 17일 오후, 비건 대표가 북한 측과 만나지 못한 채 한국을 떠나 일본으로 출국한 때입니다.
 
국무부는 비건 대표가 19일부터 20일까지 중국을 방문해, 북한 문제에 대한 국제적 연대 유지의 필요성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과 러시아는 앞서 이날, 대북 제재 완화 등을 촉구하는 결의안 초안을 유엔 안보리에 제출했다고 확인했습니다.
 
국무부는 언론을 통한 논평 형식으로 지금은 제재 완화를 고려할 시점이 아니라며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혔고, 이후 백악관 고위 관리도 이런 원칙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캘리앤 콘웨이 / 백악관 선임고문 (17일)
“미국은 제재를 완화하지 않을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제재를 유지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우리는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한반도의 비핵화를 볼 필요가 있습니다.”
 
비건 대표의 전격적인 중국 방문은 공식화되고 있는 중국의 제재 이탈 움직임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이라는 분석입니다.
 
윤덕민 / 한국외대 석좌교수
“중국, 러시아는 오히려 제재를 완화하라는 거 아닙니까? 제재 때문에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다는 역설적인 이야기만 하고 있으니까 단속을 해야겠죠. 한국도 그렇고, 중국, 러시아도...”
 
또 연말을 앞두고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도발을 중국과 함께 막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도 있습니다.
 
이상숙 / 한국 국립외교원 교수
“ICBM은 중국도 북한이 레드라인을 넘지 않기를 바라니까 충분히 협력할 수 있죠. ICBM에 대해서는 미-중이 같은 생각이죠.”
 
한편, 켈리 크래프트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17일 밤 트위터를 통해, 안보리는 늘 북한 문제에 대해 한목소리를 내왔고, 그렇게 해야 한다면서 우리는 단합된 행동을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을 진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