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유엔 안보리 10일 ‘북한 인권’ 논의”

2019.12.6 8:57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오는 10일 북한 인권 문제를 논의한다고 유럽연합이 밝혔습니다. 4년 연속 다뤘던 북한 인권 문제가 지난해는 열리지 못했다가 이번엔 다시 열리게 된 건데, 북한은 강력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편집: 이상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오는 10일 북한 인권 문제를 논의한다고 유럽연합이 밝혔습니다. 4년 연속 다뤘던 북한 인권 문제가 지난해는 열리지 못했다가 이번엔 다시 열리게 된 건데, 북한은 강력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해 안건 채택 정족수 미달로 열리지 못했던 유엔 안보리의 북한 인권 논의가 2년 만에 다시 열립니다.
 
유엔주재 유럽연합대표부 대변인은 4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북한 인권에 관한 유엔 안보리 회의가 아직 공식 발표되지는 않았지만 오는 10일 열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2014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의 최종보고서가 나오자 그해 12월 처음으로 북한 인권 상황을 정식 안건으로 채택했습니다.
 
사만다 파워 /전 유엔주재 미국대사 (2014년)
“오늘 회의는 북한 정권에 의해 벌어지는 광범위하고 조직적인 인권 침해 문제에 대한 유엔 회원국과 안보리 사이의 점증하는 공감대가 반영된 것입니다.”
 
안보리는 이후 2017년까지 4년 연속 북한 인권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미국은 지난해 12월에도 안보리의 북한 인권 회의 개최를 추진했지만, 회의 소집에 필요한 9개 이사국의 동의를 얻지 못해 무산됐습니다.
 
안보리의 안건 채택은 15개 안보리 이사국 가운데 9개국 이상이 찬성해야 하는데 지난해에는 북한 인권 문제 안건에 8개국만 찬성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권 단체들은 북한의 참혹한 인권 유린 문제를 다루는 안보리 회의는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레그 스칼라튜 /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
“인권을 침해하는 인권을 유린하는 북한 정권에 대한 경고로 볼 수도 있고 상당히 중요하죠.”
 
북한은 거세게 반발해 왔습니다.
 
유엔주재 북한대표부의 김성대사는 4일 유엔 안보리 이사국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북한 인권 관련 회의 개최에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사는 북한 인권을 논의하는 안보리 회의를 또 다른 심각한 도발이라고 주장하면서 최후까지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미국 주도의 안보리 논의가 강행될 경우 한반도 상황이 더 나빠질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VOA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