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미국, ‘지소미아’ 유지…긍정 평가”

2019.11.23 8:59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한국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 종료 연기를 결정한 데 대해, 미 정부와 의회는 일단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습니다. 방위와 안보 문제는 한일 관계의 다른 영역과 분리돼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는데, 다만 지소미아 유지가 ‘조건부’인 점에 주목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김선명 / 영상편집: 김정호)

미국 국무부는 환영의 입장을 표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은 22일 VOA에 이번 결정은 같은 생각을 가진 동맹이 양자 간 갈등을 넘어 협력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메시지를 보낸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한국과 일본이 항구적 해결책을 확보하기 위한 진지한 논의를 계속하길 바란다며, 미국은 방위와 안보 문제가 한일 관계의 다른 분야들과 별개로 남아 있어야 한다는 점을 강하게 믿는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한국, 일본과 함께 양자, 그리고 3자 안보 협력을 계속 추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 의회도 한국 정부의 이번 결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다만 지소미아 연기가 조건부인 점에 주목했습니다. 
 
애덤 스미스 하원 군사위원장은 VOA에, 비록 조건부이기는 하지만 올바른 방향으로의 한 걸음이라며, 한국이 장기적으로 이 협정 갱신을 위해 일본과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 협정이 그들의 안보에 큰 도움이 되고, 협정 종료는 경쟁국에게만 이득을 주며 역내 안보를 저해할 것이라는 점을 동맹국들이 인정했다는 데 고무돼 있다고 전했습니다. 
 
밥 메넨데즈 상원 외교위 민주당 간사도 VOA에,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한국이 우리의 동맹과 양자 협력에 큰 도움이 되는 현명하고 판단력 있는 결정을 내렸다며, 훌륭한 소식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상원은 지소미아 종료를 하루 앞두고 지소미아 연장 촉구 결의안을 상정 하루 만에 만장일치로 채택했습니다. 
 
제임스 리시 / 상원 외교위원장 (지난 21일) 
“한국이 일본과의 핵심 정보공유 협정의 참여를 끝내는 비생산적인 조치를 취했습니다. 그래서 이번 주는 매우 중요합니다. 이런 조치는 주한 미군에 대한 위험 증가와 미한 동맹을 훼손하는 것입니다.” 
 
미국 정부와 의회는 한국 정부의 이번 결정에 일단 다행이라는 분위기지만, 조건부 연장인 만큼 한일 관계 개선을 촉구하는 목소리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