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세네갈 업체 ‘북한 회사 계약’ 해지”

2019.11.15 3:57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며 아프리카 세네갈에서 불법 외화벌이를 하고 있다는 VOA 보도 이후 해당 업체가 북한과의 계약을 해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세네갈 내 북한노동자들은 어디론가 거처를 옮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김선명)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며 아프리카 세네갈에서 불법 외화벌이를 하고 있다는 VOA 보도 이후 해당 업체가 북한과의 계약을 해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세네갈 내 북한노동자들은 어디론가 거처를 옮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만수대창작사가 제재 회피를 위해 이름을 바꾼 ‘코르만 컨스트럭션’에 호텔 건설을 맡겼던 세네갈의 E 회사는 VOA에 북한 측과의 계약을 끊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E사 관계자
“우리는 북한과의 계약을 취소할 겁니다. 여기에 북한 사람은 없습니다. 제 회사엔 북한인이 없습니다.”
 
E 회사는 ‘금룽’이라는 이름의 북한 회사와 호텔 건설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면서 지금껏 북한 노동자를 고용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코르만 컨스트럭션이 유엔 제재 대상이라는 사실을 나중에 알게 됐다면서 모든 계약과 작업을 즉시 중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VOA는 자동차 수입업을 하던 세네갈의 E사가 올해 초 ‘코르만 컨스트럭션’과 다카르 해변의 고급 호텔 건설 계약을 맺었다는 사실과 함께, 이미 완공된 E사의 여러 상가 건물도 코르만 컨스트럭션이 건설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세네갈 최대 식품업체 파티센은 자사 공장 건축을 위해 일을 했던 약 20명의 북한 노동자들을 모두 내보냈다고 현지 소식통이 전했습니다.
 
특히 이들 중 10명은 공장 안에서 숙식을 해결했었는데 최근 이사를 나가는 모습이 목격됐으며, 파티센 공장 부지와 바깥 도로변에서 작업하던 북한 노동자들도 더 이상 목격되지 않고 있다는 것입니다.
 
또 이들의 본 거주지였던 다카르 도심의 노동자 숙소 건물 역시 지난달부터 비어있는 상태로 알려졌습니다.
 
세네갈의 북한 노동자들은 주 6일을 일하고 월 100달러 정도를 버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코르만 컨스트럭션은 이들 노동자들을 통해 연간 수백만 달러를 벌어들여 평양에 보내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취재 결과 세네갈 내 북한 노동자들의 상당수는 노동허가증이 만료된 상태였으며 일부는 올해 중순 입국한 것으로 모두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