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B-52 ‘재등장’…“북중러 동시 견제”

2019.11.1 7:57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미국이 북한과 본격적으로 협상을 진행하면서 주춤했던 미 전략자산이 최근 한반도 주변에 다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북한에 대한 방어와 함께, 중국, 러시아를 견제하기 위한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습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영상취재: 이상훈 / 영상편집: 조명수)

미북 협상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한동한 주춤했던 미 전력자산이 최근 한반도 주변에 다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북한에 대한 방어와 함께, 중국, 러시아를 견제하기 위한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습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북한은 스톡홀름 실무 협상 이후 하루가 멀다고 ‘같은 메시지’를 ‘반복적’으로 내보내며 비핵화 협상에 대한 미국의 셈법 변화를 압박하고 있습니다.

미국 측에서 ‘흥미로운 정보들이 있고, 언젠가 중대한 재건이 있을 것’이라는 지난주 트럼프 대통령의 원론적 발언을 제외하곤 별다른 언급이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최근 미군 전략폭격기와 정찰기 등의 움직임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해외 군용기 추적사이트인 ‘에어크래프트 스폿(Aircraft Spots)’은 최근 트위터를 통해 B-52H 전략폭격기 2대가 지난 25일 공중급유기 3대의 지원을 받으며 동해(일본해) 등지에서 작전을 수행했다고 밝혔습니다.

B-52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전략핵잠수함(SSBN)과 함께 미국의 ‘3대 핵전력’으로 꼽히는 대표적인 전략자산입니다.

이어 29일에는 미국 네브래스카 오펏 공군기지에 있던 RC-135U 정찰기 1대가 일본 오키나와의 가데나 미 공군기지로 이동 배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군사 전문가들은 미 전략자산의 움직임이 북한과 무관치 않은 ‘방어적’ 활동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브루스 베냇 /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
“RC-135는 북한과 연관이 있습니다. 이는 정찰기로 북한의 움직임을 확인하는 온전히 ‘방어적’인 성격입니다.”

그러면서 폭격기 등의 전술 비행이 북한의 도발을 자제하는 효과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브루스 베넷 /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
“미국은 역내에서 행사할 수 있는 장거리, 군사력을 갖추고 있으며 이를 통해 북한에 도발적인 행동을 삼가해야한다는 것을 분명히 알려야 합니다.”

중국과 러시아 등에도 전하는 메시지가 있다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마이클 오핸런 브루킹스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최근 러시아와 중국 군용기가 한국의 방공식별구역에서 비행한 사실을 언급하며, 폭격기와 정찰기 등의 활동은 중국과 러시아를 견제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했습니다. 

핵무기 탑재가 가능한 B-52 전략폭격기는 북한이 특히 싫어하는 전략 무기입니다. 이 때문에 미북 협상 기간에는 한반도 전개가 뜸했는데, 최근 다시 나타난 배경을 북한도 예의주시할 것으로 보입니다.

VOA 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