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유엔사령부 ‘전작권 전환’ 무관”

2019.10.25 2:57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한국 내 일각에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 맞춰 유엔군사령부의 지위를 논의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는데요. 빈센트 브룩스 전 유엔군사령관은 이 문제는 전작권 전환과 무관하다고 밝혔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영상편집: 이상훈)

한국 내 일각에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 맞춰 유엔군사령부의 지위를 논의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는데요. 빈센트 브룩스 전 유엔군사령관은 이 문제는 전작권 전환과 무관하다고 밝혔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지난해 11월까지 유엔군사령관으로 근무한 빈센트 브룩스 전 한미연합사령관은 23일 VOA에, 최근 한국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전작권 관련 유엔군 지위 논란은 유엔군사령부 역할을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에 비롯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전투사령부로서의 한미연합사령부와 정전협정을 유지하기 위한 유엔군사령부의 역할은 명백히 다르며, 따라서 전작권 전환과는 관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빈센트 브룩스 / 전 주한 미군사령관 
“유엔사의 실제 역할에 대한 부적절한 이해가 반영된 것입니다. 이 주제에 대한 논의를 집중하면 오해가 풀릴 것으로 봅니다.”

빈센트 전 사령관은 정전협정 유지와 집행이라는 유엔사의 역할은 전작권이 이양되더라도 변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유엔사가 2018년 이후 평화를 도출하기 위한 대화 조정자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과 9.19 군사 합의 이행 등은 모두 전쟁 수행과는 무관한 영역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도 최근 서울 강연에서 유엔군사령부를 작전사령부로 만들려고 한다는 의혹은 ‘가짜 뉴스’라고 일축한 바 있습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또 유엔사가 한국에 남아 있을 법적 근거가 없다는 북한의 조작도 새삼스럽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지난해 미군 유해 송환도 유엔사 권한으로 가능했으며, 미국이 현재 유엔군사령부의 지휘권을 대행하고 있는 것도 한국전 당시 유엔 결의에 따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빈센트 브룩스 / 전 주한 미군사령관 
“유엔군사령부 창설은 명백히 유엔 안보리 상임위 결의에 따른 것이며, 미국의 지휘권 대행 역시 안보리 상임위에서 결정된 것입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미북 종전 선언이 현실화된다면 유엔사 존립은 유엔 안보리 상임 이사회 결정 사안이며, 유엔군사령부와 7개 유엔사 후방기지를 유치하고 있는 한국, 일본과의 조율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유엔사가 일본 자위대의 한반도 진출 빌미를 제공할 수 있다는 일각의 주장은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VOA 뉴스 김동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