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메리카 시골 체험단] 200년 된 치즈공장에 가다

2019.10.23 7:30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1824년에 설립돼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버몬트주 마운트홀리의 ‘크롤리 치즈 컴퍼니’. 200년 가까운 세월 동안 수제 치즈만을 고집해온 이곳에서 동우와 요셉이 치즈 만들기에 도전합니다. 고소한 맛부터 입안을 톡 쏘는 맛까지 다양한 치즈의 세계. 제조 과정이 모두 수작업으로만 이뤄져 육체적으로도 매우 힘든데요. 두 사람은 과연 오늘 미션을 잘 마칠 수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