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평화경제, 북핵 해결과 분리 말아야”

2019.9.10 2:58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미국 국무부가 또다시 남북관계 개선은 비핵화와 보조를 맞춰야 한다는 원칙을 확인했습니다. 남북경제협력을 강조하는 한국 정부의 ‘평화경제’에 대해, 북핵 문제와 분리해 추진할 사안이 아니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김정호)

미국 국무부가 또다시 남북관계 개선은 비핵화와 보조를 맞춰야 한다는 원칙을 확인했습니다. 남북경제협력을 강조하는 한국 정부의 ‘평화경제’에 대해, 북 핵 문제와 분리해 추진할 사안이 아니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과 북한, 즉 남북관계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 해결과 별개로 진전될 수 없다고 미 국무부가 거듭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최근 한국 정부가 제시한 ‘평화경제론’이 미북 관계와 북한 비핵화에 기여할 측면이 있느냐는 VOA의 질문에, 남북관계와 핵 문제를 따로 떼어내 별도로 진행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다시 확인했습니다. 

남북한 간 각종 경제협력 가능성이 거론될 때마다 비핵화 목표에 더 무게를 둬왔던 국무부가 이번에도 ‘속도 조절’ 필요성을 시사한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5일 남북 간 경제협력으로 일본을 따라잡을 수 있다며 ‘평화경제’의 실현을 촉구한 데 이어 

열흘 뒤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서도 한반도 ‘원 코리아’ 구상을 밝히며 북한에 평화경제 구상을 제안했습니다.

 또 한국 통일부는 지난달 29일 평화경제 구현을 목표로 내년 남북협력기금을 올해보다 10.3% 많은 1조2천203억 원, 미화 10억 달러가 넘는 규모로 편성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국무부는 지난해 4월 한반도 정전협정 체제를 평화체제로 바꾸는 방법과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는 한국 청와대 고위 관계자의 발언에 대해 

‘남북관계 개선은 북한 핵 프로그램 해결과 별개로 진전될 수 없다’는 입장을 처음 밝힌 뒤 남북교류가 표면화될 때마다 같은 논평을 내놨습니다.

지난 1년 반 동안 국무부가 속도 조절 필요성을 시사한 남북 간 교류에는 남북 철도∙도로 현대화 시도,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와 물자 공급, 한국 대기업 총수들의 방북 동행,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추진과 공단 재개 요구 등이 포함됩니다.

특히 남북한이 철도 연결 사업을 추진하고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개성공단에 대한 대북제재 면제를 호소했을 때는 유엔 안보리의 ‘특정 분야’ 제재를 상기시키며 선을 긋기도 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