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미군기지 조기 이전…한국 결정에 달려”

2019.9.5 2:59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빈센트 브룩스 전 미한연합사령관은 한국 정부가 주한 미군기지 조기 반환을 추진키로 한 데 대해, 연합사 본부 이전에 대한 구체적 일정 합의가 전제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의 결정에 따라 이전 속도가 달라진다는 설명입니다. 김동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영상편집: 이상훈)

빈센트 브룩스 전 미한연합사령관은 한국 정부가 주한 미군기지 조기 반환을 추진키로 한 데 대해, 연합사 본부 이전에 대한 구체적 일정 합의가 전제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의 결정에 따라 이전 속도가 달라진다는 설명입니다. 김동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빈센트 브룩스 전 사령관은 한국 청와대가 최근 26개 주한미군 기지의 조속한 반환을 추진키로 한 데 대해, “미한연합사 본부 이전에 관한 한국 정부의 결정에 달린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아직 구체적 결정이 없는 상태에서 미군 기지의 조속한 반환을 추진키로 한 점이 놀랍다고 말했습니다.

빈센트 브룩스 / 전 미한연합사령관
“연합사 본부를 어디에 놓을지 등 한국 정부의 중요한 결정이 남아 있는 상태에서 조기 반환을 추진한다는 소식이 놀랍습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지난 6월 양국 국방장관이 연합사 평택 이전에 합의함에 따라 ‘새로운 시간표’가 생겼지만, 필요한 가용 자원 등 세부 내용에 대한 조율이 여전히 남아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브룩스 전 사령관은 용산 기지 이전 시기는 연합사 본부의 새 장소 이전과 지속 운용 가능성 등에 대한 한국 정부의 주요 결정과 밀접하게 연계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빈센트 브룩스 / 전 미한연합사령관
“연합사 본부가 어디에 배치되고 새 장소에서 지속 운용 가능성에 대해 한국 정부가 결정해야할 것이 많습니다.”

연합사 본부를 2021년 평택 기지로 이전하는 계획은 다음 달 말께 서울에서 열리는 제51차 미-한 안보협의회에서 최종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26개 미군 기지의 완전한 반환 시기는 환경영향평가와 복원 사업 기간 등에 따라 더 지연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데이비드 맥스웰 / 민주주의수호재단 선임연구원
“한국이 당장 기지를 원한다면 당장 반환 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럴 경우 환경 복원 사업 등의 책임은 한국이 맡게 될 것입니다.”

브루스 베넷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도 용산 기지의 경우 평택 이전이 완료되는 2021년 이후에나 환경영향평가를 시작할 수 있고, 환경 복원 사업도 수년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전망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가 미국이 모든 기지에 대한 환경영향평가와 복원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한 조속한 반환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동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