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제재 대상에 ‘북한·중국’ 가장 많아”

2019.9.4 7:57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북한의 2017년 6차 핵실험을 벌인 지 2년이 됐는데 이에 따른 미국의 독자 제재 대상에는 북한과 중국이 가장 많이 지정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달 유엔 안보리 의장국이 된 러시아는, 대북 제재는 북한 정권뿐 아니라 북한 일반인들에게도 피해를 주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영상취재: 김선명 / 영상편집: 조명수)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감행한 9월 3일 이후 2년이 지난 현재까지, 미국 재무부는 20차례에 걸쳐 대북 제재 대상을 발표했습니다.
 
제재 대상으로 지정된 인물은 모두 67명, 회사는 80곳입니다.
 
제재 대상이 가장 많은 국가는 단연 북한입니다.
 
북한인이 41명으로 전체의 60%가 넘었고, 북한 회사도 44곳으로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습니다.
 
북한 다음으로 많이 제재 대상으로 지정된 나라는 중국입니다.
 
중국인 14명과 중국 회사 19곳으로 각각 전체의 20%를 넘는 수치입니다.
 
이어 러시아와 타이완, 싱가포르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재무부는 앞으로의 대북 제재 대상 지정은 북한의 불법 환적과 관련한 움직임에 집중될 것임을 예고했습니다.
 
시걸 맨델커 미 재무부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은 지난달 30일, 북한과의 불법 환적에 연루된 타이완 회사 등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는 내용의 보도자료에서, 불법 환적에 대한 제재를 계속 이행해 나가겠다며 북한과 거래하는 해운사들은 자신들을 중대한 위험에 노출시키는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번 달 안보리 의장국이 된 러시아의 바실리 네벤쟈 유엔 주재 대사는 유엔의 대북 제재와 관련해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습니다.
 
제재가 북한 정권의 핵과 탄도미사일 개발을 막는 것뿐 아니라 대북 인도주의적 지원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겁니다.
 
바실리 네벤쟈 /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
“유엔 기관들이 북한에서 일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부과된 제 3자 제재 조치와 유엔 안보리 통제에 대한 해석 때문입니다.”
 
네벤쟈 러시아 대사는 또, 이번 달에 열리는 유엔 안보리 회의에서는 대북 제재 등 북한 관련 문제에 대한 논의는 예정돼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