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러시아의 ‘북한 지원’ 경고”

2019.9.3 7:59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미 의회조사국이 러시아 문제를 다루면서 국제사회 제재 대상인 북한을 도운 혐의로 부과된 제재 내용들을 상세히 다뤘습니다. 미북 비핵화 실무협상을 거부하고 있는 북한의 제재 회피를 위해 러시아가 많이 지원했던 사실들을 적시했는데, 사실상 러시아를 향한 경고로 해석됩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상훈 / 영상편집: 강양우)

미국 의회조사국은 최근 발간한 보고서를 통해 러시아 문제를 집중 조명했습니다.
 
보고서는 특히, 트럼프 행정부가 2017년 북한의 6차 핵 실험 이후 취해졌던 유엔 안보리 결의 등 대북 제재 이후 북한과의 무역, 금융 거래 등 북한의 제재 회피를 도왔던 러시아인 등 최소 22명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고 밝혔습니다.
 
2017년 미국 행정명령 13722에 따라 북한과 불법적으로 석유를 거래한 러시아인 등 개인 7명을 비롯해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 지원에 연루된 북한 업체에 금속 등 자재를 제공한 혐의로 4명을 제재대상에 올렸다고 적시했습니다.
 
또 지난해에는 불법적인 선박 환적을 통해 북한에 석유를 공급한 혐의로 개인 10명을 제재 대상에 추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들어선 지난 6월 북한에 금융 서비스를 제공한 혐의로 러시아 기관을 제재 대상에 지정했다고 보고서는 설명했습니다.
 
러시아는 그동안 중국과 함께 북한의 핵·미사일 시험 중단과 일부 핵시설 폐기에 대한
상응 조치로 대북 제재 완화를 주장해왔습니다.
 
러시아는 특히 최근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며 중단을 촉구했던 영국, 프랑스, 독일 등과 달리 신중한 접근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드미트리 폴얀스키 / 러시아 유엔 부대사 (지난 8월 1일)
“우리는 매우 제한적인 정보를 가지고 있습니다. 북한이 발사한 것은 탄도미사일 이었나요? 혹은 아니었나요? 서둘러 결론을 낼 필요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러시아는 또, 중국과 함께 지난해 대북제재위원회의 제재 이행 중간보고서 채택을 막아 미국의 반발을 부르기도 했습니다.
 
의회조사국은 제재 대상에 오른 러시아인들은 미국 금융 시스템 접근은 물론 미국 기업들과의 거래 역시 금지될 수 있다면서, 러시아의 북한 제재 회피 지원을 경고했습니다.
 
VOA뉴스 김카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