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한국 핵심시설 타격 가능…중국 무기 개량”

2019.8.27 2:58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북한이 이달 들어서만 발사체를 5번이나 발사했습니다. 지난 24일 발사한 발사체는 ‘초대형 방사포’라고 했는데, 전문가들은 탄도미사일이나 다름없으며, 한국 핵심 군 전략 시설들을 타격할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김선명)

북한이 이달 들어서만 발사체를 5번이나 발사했습니다. 지난 24일 발사한 발사체는 ‘초대형 방사포’라고 했는데, 전문가들은 탄도미사일이나 다름 없으며, 한국 핵심 군 전략 시설들을 타격할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은 지난 24일 발사한 방사포에 대해 북한식 초대형 방사포이고 세상에 없는 또 하나의 주체 병기라고 주장했습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이 발사체가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발사돼 380km를 비행했으며, 고도는 최고 97km, 속도는 최고 마하 6.5 이상이었다고 추정했습니다. 
 
한국 항공대 장영근 교수는 사거리가 400km 정도면 한국 타격용으로 볼 수 있다며, 북한이 방사포와 탄도미사일을 혼합해 한국으로 쏠 경우 각각 다른 특성으로 요격이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정상적인 탄도 궤적으로 탄도미사일과 방사포의 기술적인 차이는 없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장영근 /한국 항공대 교수
“(사거리) 400km까지 간다는 것은 방사포가 엄청 크게 확장한 거죠. 그러니까 먼저 번에는 방사포를 이렇게 낮게 쏠 수 있다는 것을 이야기하는 것이고 엊그제 쏜 것은 사거리 400km까지 나갈 수 있다. 그래서 초대형이다. 이러는 것이고. 굉장히 위협적인 거죠. 그 자체로.”
 
이 방사포는 외형상 최근 발사된 ‘신형 대구경 조종 방사포’와 유사해 보이지만 정점고도와 사거리 등에 차이가 있고 

지난달 31일과 이달 2일 발사된 방사포보다 구경이 더 커 보인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북한이 지난 두 번 쏜 것은 대구경이라고 했고 이번에 ‘초’자를 붙인 게 아닌가 생각되는데 그래서 뭔가 좀 이런 측면에서 구경이 달라진 게 아닌가, 더 굵어진 게 아닌가…”
 
김 교수는 사진을 보면 이동식 미사일 발사대 차량에 탑재된 발사관이 다른 것을 알 수 있다며 지난번에는 3개 두 열로 6개의 관이었지만 이번에는 4개의 관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방사포는 지역제압용으로 한꺼번에 대량으로 목표물을 제압하는 용도였지만 이젠 달라지고 있다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이춘근 /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이번 같은 경우엔 방사포가 계속 개량이 돼서 예전에 못했던 유도도 가능해지고 그러면서 직경이 좀 커지니까 위력도 커졌단 말이에요.”

이런 가운데 북한이 발사한 이번 발사체는 중국 다연장 로켓과 유사하다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김동엽 교수는 전체적으로 봤을 때 중국의 WS-2계열로 특히 D형이 400~450km 비행이 가능하다며 중국의 WS를 상당 부분 받아들여 역설계했을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한상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