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미국 진보단체 ‘대북 군사행동 반대’ 로비

2019.8.21 2:57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진보 성향의 미국 민간단체들이 트럼프 행정부 들어 거액을 들여 대북정책 로비를 벌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억만장자 조지 소로스가 관여한 단체는 수백만 달러의 로비자금을 사용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영상편집: 김선명)

진보 성향의 미국 민간단체들이 트럼프 행정부 들어 거액을 들여 대북정책 로비를 벌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억만장자 조지 소로스가 관여한 단체는 수 백만 달러의 로비자금을 사용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VOA가 미 의회에 보고된 지난 6월까지의 로비 활동 내역을 분석한 결과, 2017년 트럼프 행정부가 출범한 이후 대북정책 로비에 나선 단체는 4곳으로, 모두 진보 성향으로 파악됐습니다.

이들 단체의 로비는 대북 군사 공격에 반대하고 외교를 촉구하는 활동에 집중됐는데, 북한 관련 로비가 제재와 인권에 집중됐던 이전과는 달라진 모습입니다. 

먼저, 대북 선제타격 제한 로비에 거액의 자금을 투자한 단체는 ‘헤지펀드의 대부’이자 민주당 주요 후원자인 조지 소로스가 출연한 공익재단 ‘오픈 소사이어티 재단’의 자매기관인 ‘오픈 소사이어티 폴리시 센터’입니다.

이 단체는 의회가 행정부의 예산 사용을 제한해 의회 승인 없이 대통령이 대북 군사 행동을 못 하도록 하기 위한 로비를 의회와 국무부, 국방부 등을 상대로 2017년 7월부터 2018년 9월까지 꾸준히 진행했습니다.

이 단체의 분기별 로비 자금은 최소 100만 달러에서 최대 700만 달러 수준으로, 1년간 지출액이 2천만 달러가 넘습니다.

1943년 퀘이커 종교친우회 회원들이 조직한 평화정책 옹호 단체인 ‘FCNL’도 2017년과 2018년 500만 달러의 로비 자금을 지출했는데, 대북 선제타격 금지 법안이 큰 부분을 차지했습니다.

특히 올해 들어 지난 6월까지 200만 달러의 자금을 들여 총 40여 건 사안에 대한 로비를 진행하면서, 민주당의 로 칸나 하원 의원이 발의한 ‘한국전 공식 종전 촉구 하원 결의안’ 로비에도 나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의 핵무기 제거에 초점을 맞춘 진보적 국가안보 정책 로비 단체인 ‘CLW’는 대북 선제타격 반대와 함께 북 핵 ‘감축’에 무게를 둔 대북정책 로비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단체 산하 연구기관인 군축비확산센터는 최근 크리스 머피 상원의원을 초청해 미북 협상에서 북 핵 위협 감축에 초점을 맞춘 단계적 합의를 추구해야 한다는 내용의 토론회를 열었습니다.

오바마 행정부에서 활동했던 관리들이 조직한 진보정책 옹호 단체인 ‘NSA’는 지난해 7월부터 올 6월까지 총 17만 달러의 자금을 들여 북한, 이란, 예멘에 대한 외교안보 정책 로비에 나섰습니다.

벤 로즈 전 백악관 국가안보부보좌관과 제이크 설리번 전 부통령실 국가안보보좌관이 공동 설립한 이 단체는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정책 반대에 집중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