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예의주시…대북 ‘억지 전략’ 불변”

2019.8.17 7:59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미국 공군참모총장이 북한이 최근 시험 발사한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 위협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의 발사체를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선제타격 등을 포함한 미국의 대북 억지 전략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영상취재: 김선명 / 영상편집: 조명수)

미국 공군참모총장이 북한이 최근 시험발사한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 위협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의 발사체를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선제타격 등을 포함한 미국의 대북 억지전략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데이비드 골드파인 미 공군참모총장은 필리핀 마닐라에서 진행한 언론과의 전화 회견을 통해 북한이 16일 쏜 단거리 발사체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역내 동맹국들에 신뢰할 만한 군사적 옵션을 보장하는 것이 자신의 임무라는 것입니다.

데이비드 골드파인 / 미 공군참모총장
"군사적 관점에서 우리의 임무는 군 통수권자에게 신뢰할만한 군사적 옵션을 제공하는 것입니다. 정책에 관련해서는 언급하지 않겠지만, 한가지 말할 수 있는 것은 ‘예의주시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군 통수권자와 동맹국이 신뢰할 수 있는군사적 옵션을 보장하고자합니다."

골드파인 총장은 이어 북한의 신형 탄도미사일이 사전 탐지와 요격이 어렵다는 점에서 선제타격을 포함한 기존 억지전략의 변경을 고려하고 있느냐는 VOA의 질문에, “억지력은 변함 없다”고 대답했습니다.

데이비드 골드파인 / 미 공군참모총장
“기술력은 변해도 억지력은 오랫동안 변하지 않았고, 억지력 셈법은 항상 ‘잠재적 적들의 능력 곱하기 의지’입니다.”

미국은 항상 싸움을 지양하며 신뢰할 만한 군사 옵션을 지속적으로 제공해 억지력 셈법이 늘 작동하도록 보장한다는 것입니다.

데이비드 골드파인 / 미 공군참모총장
“우리는 싸우지 않는 것을 선호합니다. 신뢰할 군사 옵션의 지속적인 제공을 담보한다는 의미입니다.”

함께 전화 회견에 참가한 찰스 브라운 미 태평양 공군사령관은 지난달 한국과 일본의 방공식별구역을 비행한 중국과 러시아 공군의 합동훈련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동맹 분열을 노린 중국과 러시아의 계획된 작전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찰스 브라운 / 미 태평양 공군사령관
“이번 중국과 러시아의 합동 비행은 동맹국들의 오랜 관계에 분열을 노렸습니다.”

이런 가운데 골드파인 공군 참모총장은 미국의 역내 중거리 미사일 배치에 호주 등 동맹국이 반대 의사를 표시한 데 대해, 현 시점에서 호주는 이와 관련한 어떤 약속도 없는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또 미국은 현 단계에서 동맹과의 상호 방위 파트너십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면서 중거리 미사일 배치에 대한 책무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동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