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훈련 종료 후 협상…김정은 만나길 고대”

2019.8.13 2:59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미한 연합훈련이 끝나면 협상을 재개할 것이라는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근 보낸 친서를 통해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에 대한 사과의 뜻도 표시했다고 말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이상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미한 연합훈련이 끝나면 협상을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머지않아 김정은 위원장을 다시 만나길 고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전날 북한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아름다운 서한’을 받았다고 밝혔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0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서한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먼저,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매우 정중하게 미한 연합 군사훈련이 끝나는 대로 만나고 싶고, 협상을 시작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것은 긴 서한이었고, 그중 많은 부분이 터무니없고 비싼 훈련들에 대한 불평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서한에는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시험에 대한 “작은 사과”도 포함됐으며, 훈련이 끝나면 이 시험들을 멈출 것이라는 내용도 담겨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너무 머지않은 미래에 김정은을 만나기를 고대한다며, 핵이 없는 북한은 세계에서 가장 성공적인 나라들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트럼프 대통령은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북한이 한반도 시간으로 10일 오전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발사체 두 발을 발사한 뒤 약 15시간여 만에 나왔습니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김 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받았다는 사실을 전격 공개한 바 있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연합훈련을 탐탁지 않아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며, 자신 또한 비용이 많이 든 훈련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중요한 훈련이라고 말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9일)
“저는 미한 연합훈련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비용이 들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그것은 중요하기 때문에 하라고 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9일 뉴욕 대선 자금 모금행사 연설에서도 김 위원장과 자신을 친구라고 표현하며, 김 위원장은 나를 보면 그저 웃는다고 하더라며 개인적 관계를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대통령에 당선되지 않았으면 우리는 북한과 큰 전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