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종교자유 장관급 회의 ‘탈북민 증언’”

2019.7.13 오전 7:57
퍼가기
방송 시작 시간
방송이 끝났습니다

탈북민이 올해도 국무부가 주최하는 종교 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에서 북한의 종교 박해 실태를 증언합니다. 북한은 2001년부터 국무부가 지정하는 ‘종교 자유 특별우려국’에 포함돼 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편집: 김선명)

미 국무부의 샘 브라운백 국제종교자유 담당 대사는 12일 전화 회의를 통해 국무부가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주최하는 ‘제2차 종교 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에 탈북민이 참석해 증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전 세계에서 종교적 박해를 받은 20여 명의 증인들이 올해 회의에서 증언한다는 것입니다.
 
[샘 브라운백 / 미 국무부 국제종교자유 담당 대사]
“북한을 탈출할 수 있었던 북한 주민이 전체 회의에서 증언하게 될 것입니다.”
 
샘 브라운백 대사는 그러면서 올해 회의는 전 세계에서 종교 자유에 관해 열리는 행사 중 사상 최대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종교의 자유는 유엔 세계인권선언에 명시된 보편적인 인권이자 대부분 국가들의 헌법에 포함돼 있는 권리이지만, 현실은 다르다고 지적했습니다.
 
[샘 브라운백 / 미 국무부 국제종교자유 담당 대사] 
“전 세계의 80%가 어떤 형태로든 종교적 박해를 경험하고 있습니다. 많은 나라들에서 종교적 소수파들에게는 치명적일 수도 있습니다.”
 
브라운백 대사는 이어 종교 자유 증진을 위한 이번 행사가 미국 정부의 주요 외교정책 구상 중 하나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지난 해 7월 열린 1차 장관급 회의 때는 탈북민 지현아 씨가 증인으로 참석해 북한의 기독교 박해 실태를 증언했습니다.
 
[지현아 / 탈북민]
“극심한 식량난에 엄마가 중국에서 쌀 배낭에 놓고 온 자그마한 성경책을 저녁마다 몰래 펼쳐봤던 저는 보위부에서 고문을 받게 되었습니다.”
 
북한은 2001년부터 국무부가 지정하는 ‘종교 자유 특별우려국’에 포함돼 있습니다.
 
국무부는 지난 달 21일 발표한 ‘2018 국제 종교자유 보고서’에서, 북한 정권이 종교 자유와 관용이 있다고 말하지만, 실제 내부적으로는 모든 종교를 탄압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