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정권 선전에 악용될 것”

2019.7.3 2:57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미국의 일부 전문가들은 미-북의 ‘깜짝 회동’에 대해 우려를 제기했습니다. 자칫 북한 정권의 선전수단으로 악용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박승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김선명)

일부 전문가들은 미-북 정상 간 깜짝 만남이 의도치 않은 부작용을 낼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입지를 한층 공고히 해, 대북 제재로 쌓아 올린 효과를 반감시킬 수 있다는 것입니다.
 
[브루스 클링너 /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
“북한의 행동을 바꾸기 위해 국제사회가 지지해온 외교적 고립과 압박 전술을 훼손할 수 있습니다.”
 
미국이 구체적인 비핵화 소득을 얻지 못한 채, 하노이 회담 이후 국내외적으로 입지가 좁아진 김 위원장의 위상만 높여줬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마크 피츠패트릭 / 전 국무부 부차관보]
“김 위원장은 하노이 회담 결렬로 큰 타격을 입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국경을 넘어 김 위원장의 손을 잡음으로써 타격을 만회해줬습니다.”
 
북한 정권이 트럼프 대통령의 방문과 발언 등을 ‘김정은에 대한 존경’으로 포장해 내부 결속에 사용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인사치레로 “여기 오게 돼 영광이다”라고 말한 것은 북한이 대내외 선전에서 두고두고 활용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성윤 터프츠대 교수는 의회전문지 ‘더 힐’ 기고문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오만함과 무지에서 김정은에게 핵과 미사일을 개발할 시간과 보호막을 반나절 만에 더 부여해주고 말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큰 악영향은 없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게리 세이모어 /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조정관]
“김 위원장은 이미 두 번이나 미국 대통령과 만나, 미국이 북한을 진지하게 생각하며 김 위원장을 존중한다는 점을 북한 주민들에게 보여줬습니다.”
 
따라서 이번에 국경을 넘어 악수를 한 사실이 특별히 더 의미를 추가하진 않을 것이라고 세이모어 전 조정관은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박승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