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투데이 특보] 미북, 판문점 회담…“2~3주 내 실무협상”

2019.6.30 11:01 오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에서 만나 사실상 3차 정상회담을 진행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직 미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았는데, 2~3주내 실무협상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 취재: 이상훈 / 영상 편집: 김선명)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판문점에서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습니다. 
손을 잡은 두 정상은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 측 판문각 앞 계단까지 걸어간 뒤 기념 촬영을 했습니다. 
 
현직 미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은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김 위원장과 함께 다시 한국 측으로 걸어왔습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땅을 밟은 것은 과거 청산과 관계 개선을 위한 결단이라고 말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많은 긍정적인 일들이 일어날 것이라며 화답했습니다. 
 
김정은 / 북한 국무위원장 
“트럼프 대통령이 분리선을 넘어서 우리 땅을 밟았는데 사상 처음으로 우리 땅을 밟은 미국 대통령이 되셨습니다. 이 행동 자체만 보시지 말고 이 트럼프 대통령님께서 분리선을 넘어서 가신 건 다시 말하면 좋지 않은 과거를 청산하고 앞으로 좋은 앞날을 개척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남다른 용단의 표현이라고 생각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저 분계선을 넘은 건 큰 영광입니다. 큰 영광입니다. 많은 진전이 이뤄졌습니다. 매우 많은 긍정적인 일들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엄청난 긍정입니다. 진정으로 위대한 일들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있는 곳으로 안내해 세 정상이 서서 환담을 나누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함께 자유의 집에서 사실상의 3차 미북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김 위원장에게 감사하고 싶은 게 또 있습니다. 소셜미디어에 알렸을 때, 김 위원장이 나타나지 않았다면 언론은 나를 매우 나쁘게 그렸을 것입니다. 당신은 우리 모두를 좋게 보이게 만들었고 이런 점을 감사합니다.” 
 
김정은 / 북한 국무위원장 
“앞으로 이런 훌륭한 관계가 남들이 예상 못하는 그런 계속 좋은 일들을 만들면서 우리가 맞닥뜨리는 그런 난관과 장애들을 극복하는 그런 신비로운 힘으로 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두 정상은 이후 단독으로 40여분 간의 대화를 이어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기자들에게 마이크 폼페오 장관 주도로 2~3주내 실무협상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실무팀의 대표가 될 것이며 김 위원장과는 실무 대표를 지정해 포괄적인 협상과 합의를 하겠다는 점에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우리는 팀을 꾸릴 겁니다. 몇 주 안에 만나서 논의를 시작할 것입니다.우리는 어떻게 될지 지켜볼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올바른 협상을 강조하고 서두르면 항상 실패를 하게된다면서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대북 제재에 대해서는 언젠가 해결할 수 있기를 바라며 협상을 진행하다보면 해제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판문점 일정을 마친 트럼프 대통령은 오산 공군기지로 이동해 주한 미군 장병들과 가족들을 만났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군사분계선을 넘은 상황을 설명하며 역사적인 순간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좋은 회담을 가졌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박2일 한국 방문을 마치고 워싱턴으로 출발했습니다. 방한 기간 중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만남이 성사되면서 앞으로 미북 북핵 협상이 어떻게 전개될 지 주목됩니다. 
오산 미 공군기지에서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