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트럼프, 전시납북자 문제 다뤄야”

2019.6.26 오전 2:57
퍼가기

6.25 전쟁 발발 69주년을 맞은 25일, 서울에서는 납북 피해자 가족들이 북한의 전쟁범죄를 규탄하는 행사를 열었습니다. 이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인 납북자뿐 아니라 전시 한국인 납북자 문제를 북 핵 협상 의제로 포함시켜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안소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영상편집: 강양우)

한국전쟁 당시 북한에 납치된 남한 민간인 가족들로 구성된 ‘6.25 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가 25일 서울 광화문에 모여 북한의 민간인 납치를 규탄하고 북한에 법적 책임을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6.25가 70주년을 앞두고 있지만, 북한은 전시 납북 범죄에 대해 시인도 사죄도 없이 묵인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미일 /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이사장]
“6.25 전쟁 때 납북돼 희생되신 분들을 모두 망각하고 있어요. 그래서 그것을 국민들에게 알리고, 첫 째는 (북한이 어떤 일을 저질렀는지를) 기억해야 해요.”
 
또 남북, 미북 정상회담으로 조성된 대화 분위기 속에서 한국인 납북 문제를 국제사회에 더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돌아가신 아버지를 대신해 한 번도 보지 못한 납북 피해 할아버지를 그리워하며 나온 손녀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제 해결을 위해서 나서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최유경 / 납북 피해자 가족]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의 대화 중에 특별히 일본인 납북자 문제를 거론하고 있고 거기에 신경을 많이 쓰고 있는데, 남북 간에 조성된 화해 분위기 전에 대규모 납북 범죄 문제를 해결하려는 시도가 없는 이상 어떤 평화도 무의미하다는 생각입니다.”
 
가족회 측은 전시 6.25 전쟁 납북자 수는 10만여 명이고 과거 정부에서 결정자로 확인된 인원은 4천777명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피해 가족들이 이미 세상을 떠나 이 문제가 잊혀지고 있다며, 젊은 세대들을 위한 기록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북한과의 관계 개선 이전에, 북한에 의한 범죄 피해 문제를 해결할 것과, 대한민국과 전 세계를 위협하는 핵 폐기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만들었습니다.
 
가족회는 북한의 6.25 전쟁 납북범죄를 규탄하고 정부 차원의 해결을 요구하는 내용의 결의문을 청와대에 민원실에 전달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