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나라 위한 희생 잊지 말아야”

2019.6.25 7:57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6.25 한국전쟁 발발 69주년을 맞아 미국에 거주하는 참전용사들을 만났습니다. 한때 3백여명에 달했던 워싱턴 지역 한인 참전 용사들, 아흔을 넘기고 있는 이들 용사들은 바로 어제 일 같은 전쟁의 기억을 후대들이 잊지 말아주길 바랐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영상취재·편집: 김선명)

6.25 전쟁 발발 당시 학도병 입대 뒤 7사단 소위로 임관한 91살 이경주 옹.
 
임관 뒤 첫 전투였던 영월에서 총을 맞고 전사한 부하 생각에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이경주 / 7사단 5연대 중위 제대]
“걔가 마지막으로 했던 말이 소대장님이야 소대장님. 우리가 어쩌다가 급하다보면 하는 말이 엄마 아니야 엄마. 얘가 죽을 때 한 마지막 말이 소대장님…” 
 
왼쪽 팔꿈치에 난 파편상은 당시 치열했던 전투 상황을 보여줍니다.
 
빛바랜 사진 속 카키색 군복에 짧은 머리의 앳된 청년들.
 
사진 속의 청년들은 반세기가 넘게 지난 지금, 아흔을 넘기고 있고, 간직해온 훈장들은 파란만장했던 세월을 느끼게 했습니다.
 
전쟁 당시 미 25사단 맥아더부대에서 하사로 참전했던 김랑기 옹.
 
18살 학생 시절, 경남 함안, 강원도 인제 등지에서 북한과 중공군에 맞서 전투를 벌이다가 일곱차례나 목숨을 잃을 뻔했습니다.
 
[김랑기 / 미 2사단 맥아더 부대 하사 전역]
“포탄 지나가면요. 슈우우우하고 지나가요. 들으면 알아요. 포탄 새까만게 쑥 지나가는게 주먹만한 게…”
 
꽹과리 등을 이용한 중공군의 야간 기습 포위는 아직도 죽음의 공포를 만드는 무서운 기억으로 남게됐습니다.
 
파편으로 팔꿈치를 잃은 91살 박진우 옹.
 
눈앞에서 가장 친했던 전우를 잃었고 그 충격은 아직도 이어집니다.
 
[박진우 / 3사단 23연대 하사 제대]
“박격포가 가까이 터져서 사람이 붕하고 떠서 사람은 어디로 갔는지 없고, 사람 다리하고 철모만 뚝 떨어져요. 사람은 날아가고 없고…”
 
한국군 보병 2사단 소령으로 제대한 이광수 옹은 중공군 개입으로 통일을 이루지 못한 것이 가장 한스러웠다고 말했습니다.
 
[이광수 / 한국군 보병 2사단 소령 제대]
“북진해서 통일이 될 줄 알았는데, 거기서 이렇게 또 밀려 나오니까 제일 실망되고…”
 
90년대 창립 당시 300여명에 달했던 워싱턴의 6.25 참전 유공자회.
 
나라를 위해 목숨 바친 수많은 용사들의 희생을 반드시 기억해 줄 것을 바랐습니다.
 
VOA 뉴스 김동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