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제재 피하려 계속 속임수”

2019.6.25 오전 2:58
퍼가기

미국은 북한이 계속 속임수를 쓰면서 제재망을 빠져나가려 한다며 국제 사회에 제재 유지를 촉구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돈세탁과 테러 자금 방지 노력과 관련한 ‘대응 조치국’으로 또다시 지정됐습니다. 오택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김선명)

미 국무부는 북한의 불법 해상 활동이 잇따라 포착되는 것과 관련해 “북한이 유엔 제재를 회피하기 위해 계속 기만적인 전술을 쓰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최근 VOA에 이같이 밝히며, “국제사회는 북한이 비핵화할 때까지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계속 집행하고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일본 외무성은 지난 18일 동중국해에서 불법 환적이 의심되는 북한 관련 선박을 확인해 유엔과 관련국 등에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13~14일 동중국해 공해상에서 북한 선적 유조선과 선적을 알 수 없는 소형 선박 2척이 여섯 차례에 걸쳐 나란히 근접한 것을 해상자위대 호위함이 확인했다는 겁니다.
 
미국이 동맹국 등과 함께 이 같은 해상 불법 활동을 단속하고 있지만, 감시망을 피하는 북한의 수법 또한 교묘해지는 것으로 지적됐습니다.
 
[안드레아 톰슨 / 미 국무부 차관 (지난 3일)]
“환적 차단이 거대한 바다 위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건초더미에서 바늘을 찾는 것과 같습니다. 우리가 단속에 나서면 그들은 장소를 바꾸거나 차단을 회피하는 기술에 적응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자금세탁방지기구(FATF)는 최근 북한을 8년 연속 돈세탁과 테러자금 방지 노력과 관련한 ‘대응 조치국’으로 지정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자금세탁과 테러 자금 조달 척결과 관련된 중대한 결함을 해소하지 못하고 있다”며, “국제 금융체제에 심각한 위협을 가하고 있어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각국의 금융기관들에 북한 회사나 금융기관, 이들의 ‘대리자’와 거래할 때 특별한 주의를 기울일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와 함께 감시 강화와 효과적인 대응 조치, 안보리 결의에 따른 정밀 금융제재를 적용해 각국의 금융기관들을 북한의 금융 관련 불법 행동으로부터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미 재무부도 별도의 성명에서 “북한이 국제 금융체제에 대한 자금세탁과 테러 자금 조달 위험을 계속 가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와 관련한 대응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