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캐나다, 북한 제재 회피 저지 ‘기금’ 투입

2019.6.21 오전 2:58
퍼가기

캐나다가 북한의 확산 활동과 제재 회피를 막기 위해 1천400만 달러를 투입했다고 밝혔습니다. 대북 제재 이행 역량과 관련 정보를 구축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김정호)

북한의 위협을 적시한 특별 기금은 캐나다의 외교·영사·교역 업무를 담당하는 ‘글로벌부’의 ‘무기위협 감소 프로그램’을 통해 지출됩니다.
 
캐나다 글로벌부의 에이미 밀스 대변인은 18일 VOA에 “북한의 확산 활동에 대응하는 유엔 안보리 제재를 이행하는 국제적 역량을 구축하기 위해, 캐나다가 1천4백만 달러가 넘는 자금을 투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제재 회피 노력에 연루된 단체를 식별하는 오픈소스 정보를 개발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캐나다가 이처럼 조직화된 국제적 노력에 참여하는 것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 그리고 안전을 지지하는 국제적 연대를 보여주며, 유엔 안보리 제재 체제의 무결성을 강화하는 데 도움을 준다고 말했습니다.
 
캐나다는 유엔의 안보리 대북 결의 이행과 관련해 기회 있을 때마다 미국과 같은 목소리를 내왔습니다.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 캐나다 외교장관 (지난해 12월)]
“캐나다는 북한 비핵화를 이루기 위한 미국의 노력을 지지하고 북한의 제재 회피를 막기 위한 캐나다의 노력을 거듭 표명했습니다.”
 
밀스 대변인은 또 캐나다는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를 향한 구체적인 행동을 보여주지 않고 있는 것을 우려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방향을 바꾸고 대량살상무기와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하도록 압박을 가하는 유엔 안보리 제재 체재를 전적으로 지지한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특히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배되는 선박 간 환적 행위 등 해상 밀수에 대한 대응을 돕는 자산 파견이 여기에 포함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미국 등과 함께 북한의 정제유 수입 한도 초과와 관련해 유엔 안보리에 문제를 제기하는 데에도 동참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캐나다 정부는 지난 4월, 향후 2년에 걸쳐 북한의 해상 제재 회피에 대응하는 다국적 작전에 정기적으로 군 자원을 투입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김동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