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인구센서스’ 유엔 지원 거부”

2019.6.20 오전 2:58
퍼가기

북한이 11년 만에 실시하는 인구주택 총조사인 인구센서스를 유엔인구기금의 도움 없이 진행하겠다고 유엔에 공식 통보했습니다. 북한 정부가 인구센서스로 드러날 수 있는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효과를 우려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오택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이상훈)

유엔인구기금 아시아태평양사무소의 로이 와디아 대변인은 18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북한이 인구센서스를 유엔의 도움 없이 진행하겠다고 통보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정부가 오는 10월로 예정된 인구센서스를 유엔아동기금의 재정과 기술 지원 없이 진행할 것이라고 지난주에 공식 통보했다는 겁니다.
 
유엔인구기금은 과거 여러 해에 걸쳐 인구센서스 준비를 위한 일부 재정과 기술적 지원을 북한 정부에 제공했다고 밝혔습니다.
 
와디아 대변인은 북한 정부가 왜 협력을 거부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영국의 ‘파이낸셜 타임스’ 신문은 17일 하산 모타샤미 유엔인구기금 평양사무소장을 인용해 북한이 협력을 거부했다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모타샤미 소장은 이 신문에 인구센서스에 유엔이 원하는 수준의 재정적, 기술적 지원이 없으면 자료에 의문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 당국이 유엔 안보리의 제재 국면에서 조사 활동에 대해 신중해 하고 있다며 북한 내 다른 유엔 기구들도 비슷한 압박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인구센서스를 놓고 국제사회와 북한 정부 간에 미묘한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방대한 규모로 진행하는 인구센서스를 국제사회가 대북 제재의 효과를 평가할 드문 기회로 보고 있지만, 폐쇄적인 북한 정부는 그런 증거들이 드러나는 것을 달가워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파이낸셜 타임스’는 서방 외교관을 인용해, 북한에서 신뢰할 수 있는 자료가 부족한 게 큰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전문가들도 이런 자료 부족이 제재 효과에 대한 판단을 어렵게 할 뿐 아니라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제공 노력도 저해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 인구센서스는 6백만여 가구를 대상으로 관리 4만 명이 동원되며 지난 1993년과 2008년 실시된 센서스는 모두 유엔인구기금의 지원으로 진행됐습니다.
 
VOA 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