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3차 미북 정상회담 전적으로 가능”

2019.6.12 오전 2:59
퍼가기

미국은 북한이 준비되면 언제든지 3차 미북 정상회담을 할 준비가 됐다고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좌관이 밝혔습니다. 그러나 북한은 핵무기 포기에 대한 전략적 결단을 하지 않은 만큼 최대 압박을 유지한다는 강조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김정호)

미국은 북한이 준비되면 언제든지 3차 미북 정상회담을 할 준비가 됐다고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좌관이 밝혔습니다. 그러나 북한은 핵무기 포기에 대한 전략적 결단을 하지 않은 만큼 최대 압박을 유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1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이 주최한 ‘CFO 네트워크’ 행사에 참석해 북한과의 또 다른 정상회담이 가능한가라는 질문을 받았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전적으로 가능하다고 밝히면서, 다만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전적으로 열쇠를 쥐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존 볼튼 /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또 다른 정상회담이요? 물론입니다. 전적으로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김정은이 열쇠를 쥐고 있습니다." 
Yeah, another summit? Sure. I think it's entirely possible. I mean, it's really Kim Jong on holds the king. Right.

그러면서 북한이 준비되면 미국은 3차 정상회담을 열 준비가 될 것이라며 그들이 원하는 어느 때든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앞서 이날 행사에서 북한이 운반 가능한 핵무기 추구 포기에 대한 전략적 결단을 하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많은 것들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이 최대 압박 캠페인을 계속하고 있는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라면서, 다만 김정은 위원장은 싱가포르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과 핵실험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고, 그렇게 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북한이 해야 할 일은 핵무기 추구를 포기하는 것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북한의 위대한 경제적 미래에 대한 비전과 가능성을 제시했으며, 문을 계속 열어 놓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선택을 강조해온 트럼프 대통령도 앞서 지난 5일 3차 미북정상회담을 기대한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지난 5일)
“김정은 위원장은 합의 성사가 되길 원하고 저도 그렇습니다. 적절한 시점에 그를 다시 보기를 기대합니다.”
“Now Chairman Kim likes to make a deal and I’d like to make a deal with him. I look forward to seeing him at the appropriate time”

한편, 볼튼 보좌관은 최근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과 다른 견해를 밝힌 것이 ‘불협화음’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ICBM 발사를 않겠다는 김 위원장의 약속을 언급한 것으로 이런 맥락에선 트럼프 대통령의 말이 사실이며, 다만 자신은 과거 관련 유엔 결의안을 작성했다면서 최근 북한 미사일 발사는 결의 위반이라고 거듭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