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영국 외교부 “북한 인권 개선 없어”

2019.6.7 오전 7:57
퍼가기

북한이 지난해 다른 나라들과 외교를 활발히 벌였지만 인권 상황은 별다른 변화가 없다고 영국 외교부가 새 보고서를 통해 밝혔습니다. 국민의 자유를 철저하게 통제하고 남북 이산가족 상봉은 정치적 도구로 활용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김선명 / 영상편집: 강양우)

북한이 지난해 다른 나라들과 외교를 활발히 벌였지만 인권 상황은 별다른 변화가 없다고 영국 외교부가 새 보고서를 통해 밝혔습니다. 국민의 자유를 철저하게 통제하고 남북 이산가족 상봉은 정치적 도구로 활용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국 외교부가 6일 발표한 연례 ‘2018 인권·민주주의 보고서’를 통해 북한을 인권 상황이 심각한 30개 우선 대상국에 올렸습니다.

또 지난해 외교 활동에도 불구하고 인권 상황에 가시적 변화가 없다”고 평가했습니다.

북한 정권은 주민들의 표현과 신앙의 자유를 인정하지 않고 계속 정보와 사회생활을 완전히 통제하고 있다는 겁니다.

이 때문에 북한 언론은 국내에서 벌어지는 실제 상황을 전할 자유가 없고, 정권의 이념과 선전을 부정하는 보도를 할 수 없다고 보고서는 지적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지난달 유엔인권이사회의 보편적 정례검토 UPR에서 주민 감시와 검열의 문제를 정면으로 지적했었습니다. 

미리암 셔먼/ 제네바 주재 영국 대표부 차석대사 (지난달 9일)
“북한 주민들은 독립적인 매체나 정보 자료에 접근할 수 없습니다. 북한 정부는 개인과 단체, 언론과 소통에 대한 모든 감시와 검열을 종식해야 합니다.”
“Moreover, citizens are not allow access to independent media or information sources… Ending all surveillance and censorship, individuals, organization, media and communications.”

제러미 헌트 영국 외교부 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세계 언론 자유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하며 오는 7월 캐나다와 함께 런던에서 국제 언론자유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영국 외교부 보고서는 또 많은 북한 주민들이 최소한의 임금을 받거나 아니면 아예 임금을 받지 못한 채 긴 시간을 일하고 있다면서 현대판 노예 문제를 지적했습니다. 

특히 학생과 어린이들이 반복적으로 모내기와 나무 심기, 지역 활동에 동원되고 있다면서, 북한 어린이 보호와 교육 캠페인 목적으로 지난해 영국 국제개발처를 통해 유니세프에 7만 달러를 제공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보고서는 또 지난해 이산가족 상봉 등 남북 관계 진전에도 불구하고 “북한 정권은 이산가족 상봉을 계속 정치적 도구로 활용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영국이 촉구한 12년제 남녀평등 교육 공동선언 결의에 북한이 서명한 것은 긍정적 진전으로 평가했습니다. 

보고서는 영국 관리들이 지난해 런던과 평양에서 가진 북한 관리들과의 회동에서 인권 상황에 관한 우려를 계속 제기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영국 정부는 모든 기회를 활용해 올해도 북한의 인권 문제를 제기하고 북한 정권에 유엔 인권 담당자들과 협력할 것을 권고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