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교착 속 압박…불법 환적 단속 ‘집중’

2019.6.7 오전 2:58
퍼가기
방송 시작 시간
방송이 끝났습니다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합의 결렬 이후 협상 교착 상태가 석 달 넘게 이어지고 있는데, 미국 정부는 비핵화라는 협상 목표를 재확인하면서도 선박 간 불법 환적 차단 등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하고 있습니다. 오택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강양우)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합의 결렬 이후 협상 교착 상태가 석 달 넘게 이어지고 있는데, 미국 정부는 비핵화라는 협상 목표를 재확인하면서도 선박 간 불법 환적 차단 등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하고 있습니다. 오택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대북 협상 사령탑인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최근 미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에 대해 정말로 중요한 것은 압박 캠페인"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압박이 우리가 바라는 결과, 즉 비핵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안보 수장인 퍠트릭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도 최근 아시아 순방에서 같은 대북 메시지를 발신했습니다. 

패트릭 섀너핸 / 미국 국방장관 대행 (지난 4일)
“우리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북한의 비핵화(CVID)에 대한 논의를 계속할 것입니다.”
“We continue our discussions on the 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denuclearisation of North Korea."

섀너핸 대행은 특히 동맹국과의 연대를 통해 북한의 해상 불법 환적 근절 등 유엔 제재를 철저히 이행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미 정부가 이처럼 불법 환적 감시에 집중하는 것은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직결됐기 때문이라는 고위 당국자의 설명도 나왔습니다. 

안드레아 톰슨 / 미 국무부 차관 (지난 3일)
“선박 간 환적물은 석탄이나 석유 제품이든 사치품이든 김정은 정권에게 돌아갑니다. 북한 주민들에게 돌아가지 않고 정권에 들어가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사용됩니다.”
“whether it is coal or petroleum products or luxury goods getting to chairman Kim regime. It doesn’t go to the people of North Korea it goes to the regime and turning to those nuclear program and missile program” 

북한의 해상 불법 행위에 대해 고삐를 죄려는 미 정부의 의지는 구체적인 움직임으로도 확인되고 있습니다. 

미 7함대는 앞서 유엔 제재 회피를 감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는 해안경비대 소속 버솔프함이 서해에서 작전 중이라며 관련 사진을 3일 공개했습니다. 

또 국무부도 최근 '불법 해상 활동을 그만두라'는 경고와 함께 북한의 불법 행위를 막기 위해 포상금 5백만 달러를 내걸었습니다. 

미국 정부는 그러나 이 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불법 환적 단속은 “건초더미에서 바늘을 찾는 것’과 같다며, 국제사회의 연대와 정보 공유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