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불법 환적 감시…한국 참여 없어”

2019.6.6 오전 7:58
퍼가기

동아시아 해상에서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 위반인 북한의 불법적 선박 환적에 대한 감시를 위해 국제사회가 공조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한국은 참여하지 않고 있다고 일본 정부가 밝혔습니다. 박승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영상취재·편집: 김선명)

동아시아 해상에서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 위반인 북한의 불법적 선박 환적에 대한 감시를 위해 국제사회가 공조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한국은 참여하지 않고 있다고 일본 정부가 밝혔습니다. 박승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일본, 미국, 영국, 캐나다, 프랑스, 호주, 뉴질랜드 등 일곱개 나라가

지난해 초부터 각국의 해상 초계기와 호위함 등을 한반도 근해에 교대로 파견해 북한의 제재 회피 행위를 단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단속 참가국들의 상세한 작전 규모와 기간 등을 웹사이트에 공개하고 있는데, 한국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대북 해상 감시를 위한 다국적 활동에 한국도 참여하고 있느냐는 VOA의 질문에, 한국은 동참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한국이 감시 활동을 위해 항공기나 함선을 파견한 기록은 없다는 것입니다.

앞서 일본은 북한의 제재 회피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적인 감시 강화가 필요하다며, 한국과 중국 등이 더 적극 동참해줄 것을 촉구한 바 있습니다.

이와야 다케시 / 일본 방위상 (1일)
“역내 국가들 간의 한층 더 깊은 연대를 호소합니다. 이는 북한 문제에 직접 관련된 한국, 중국, 러시아를 포함합니다.”
"I would like to call for further solidarity in support of the global interest with regional countries. These countries include the Republic of Korea, China and Russia which have an immense interest in the North Korean issue."

한국 국방부는 북한 선박 환적 단속을 하고 있는지, 또 단속을 한다면 어느 나라들과 협력하고 있는지를 묻는 VOA 질문에 '작전 보안 사항'이라 답변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국방부는 패트릭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의 일본 방문을 정리하는 성명을 냈습니다.

미일 양국은 모든 유엔 제재의 이행과 더불어 최종적이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북한 비핵화, 즉 CVID를 촉구한다는 내용입니다.

또 아베 일본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섀너핸 장관은 일본인 납북자 문제 해결을 지지했다고 미국 국방부는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박승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