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탈북자 이야기] 사라 최 (6) '나는 보통 엄마'

2019.6.4 오전 12:51
라디오
[미국 내 탈북자 이야기] 사라 최 (6) '나는 보통 엄마'

매주 화요일 자유와 민주주의 나라 미국에 정착해 살고 있는 탈북민들의 사연을 소개해 드리는 `미국 내 탈북자 이야기: 희망을 일구는 사람들' 입니다. 미 서부 유타주에서 살고 있는 사라 최 씨의 사연을 전해 드리고 있는데요, 오늘은 사라 씨의 마지막 이야기를 전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