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재미 이산가족상봉’ 결의안 발의

2019.6.4 오전 2:58
퍼가기

미국 연방 하원에서 북한에 가족을 둔 미주 한인들의 이산가족 상봉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지난해에 이어 또다시 발의됐습니다. 이번 결의안에는 상봉 추진을 위한 구체적인 방법들도 제시됐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강양우)

미국 연방 하원에서 북한에 가족을 둔 미주 한인들의 이산가족 상봉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지난해에 이어 또다시 발의됐습니다. 이번 결의안에는 상봉 추진을 위한 구체적인 방법들도 제시됐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민주당의 캐런 배스 하원의원은 30일 대표 발의한 미북 이산가족 상봉을 촉구하는 결의안은 같은 당 의원 11명이 공동으로 서명했습니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이번 결의안에도 미국과 북한이 재미 이산가족 상봉 절차를 결의안 채택 60일 이내 시작하도록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이에 따라 미북 양측이 상봉을 희망하는 이산가족에 관한 정보를 서로 교환하도록 하고, 남북 이산가족 간 화상 상봉에 미국인도 포함시키기 위해 한국 정부와 협력하는 절차를 시작하도록 했습니다. 

배스 의원이 지난해 6월에 낸 결의안은 하원 외교위에서 처리되지 못하고 자동 폐기된 바 있는데 이런 구체적인 방안을 새롭게 추가한 게 이번 결의안의 특징입니다. 

남북 이산가족들은 지금까지 대면 상봉 20회, 화상 상봉은 7회를 실시했지만, 미국 내 한인들은 두 가지 형태의 상봉에서 모두 제외돼 왔습니다.

재미 이산가족들은 그런 만큼 트럼프 정부가 미북 이산가족 상봉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요구해 왔습니다. 

이경주 /재미 이산가족 (지난해 8월)
“언제든지 금강산 같이 만들어 가지고 매달 언제든지 만나게 한다. 이런 식으로. 그러면 좋죠”

이런 바람을 담아 그레이스 멩 민주당 의원은 지난해 3월 미북 이산가족 상봉을 우선시하도록 요구하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했고, 외교위로 회부된 가운데 현재 민주당 의원 17명의 지지를 확보했습니다.

또 한인 밀집 지역에 지역구를 둔 민주당 의원들은 미북 협상에서 이산가족 상봉을 우선순위로 다룰 것을 촉구하는 서한을 다섯 차례에 걸쳐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바 있습니다. 

한편 이번 결의안은 미국 내 이산가족 규모를 2001년 기준 10만 명으로 명시하고 있지만, 그 동안 많은 가족들이 세상을 떠나면서 규모가 급격히 줄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