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남북한 오간 ‘의문의 선박 신호’

2019.5.29 오전 7:57
퍼가기

폐선 처리된 것으로 알려진 선박의 위치 정보가 한국과 북한의 항구에서 잇따라 포착됐습니다. 해당 신호는 구체적으로 북한 영해와 남포 항에서 잡힌 뒤 다시 한국 인천 해경 전용 부두에서 반복적으로 나타나 어떤 선박이 남북한을 오간 것인지 의문이 제기됐습니다. 오택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영상취재:김선명 / 영상편집: 강양우)

폐선 처리된 것으로 알려진 선박의 위치 정보가 한국과 북한의 항구에서 잇따라 포착됐습니다. 해당 신호는 구체적으로 북한 영해와 남포 항에서 잡힌 뒤 다시 한국 인천 해경 전용 부두에서 반복적으로 나타난 건데, 어떤 선박이 남북한을 오간 것인지 의문이 제기됐습니다. 오택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수상한 신호가 감지되기 시작한 것은 지난해 9월 5일입니다.

선박명과 종류 위치 정보를 알려주는 자동 식별 장치 ‘AIS’ 신호가 인천해양경찰서 전용 부두에서 잡힌 뒤 사라졌다가, 한 달 뒤인 10월 4일 북한 장산곶에서 7km 떨어진 곳에서 다시 포착됐습니다.

일반 선박의 출입이 불가능한 해경 전용 부두에서 잡힌 신호가 한 달 뒤 북방한계선을 넘어 북한 영해에서 확인된 겁니다.

이 후 다시 약 한 달 뒤인 지난해 11월 15일, 사라졌던 신호는 다시 인천해양경찰서 전용 부두에서 잡혔습니다.

AIS 신호를 놓고봤을 때, 동일한 선박이 두 달 사이에 남한과 북한을 자유롭게 오갔다는 이야기입니다.

선박 추적 시스템인 마린트래픽을 이용해 이 신호의 움직임에 대해 더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조회 결과 이 신호는 한국 국적의 300톤급 어선인 ‘골든 레이크 801호’로 확인됐습니다.

이 선박의 신호는 지난 5월 3일, 서해를 통해 북한으로 들어가는 유일한 해상 관문인 남포항 앞에서 잡힌 뒤 사라졌고, 이후 지난 21일 또 다시 인천 해경 전용부두에서 포착됐습니다.

한국 해양수산부는 해당 선박의 입항 기록을 확인해 달라는 VOA의 문의에 “지난 3년간 한국 항구 입출항 기록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익명을 요구한 선박 업계 관계자는 “골든 레이크 801호의 운항사가 지난 2009년 부도가 난 뒤 2011년 폐선 처리됐고, 이후 중국 배에 부품이 이전됐다” 고 말했습니다.

실제 2011년 스페인령 라스 팔마스 지역 신문에 골든 레이크 801호의 경매 기사가 실리기도 했습니다.

인천 해경은 처음엔 “GPS 오류 가능성”을 언급했다가, 추가로 “지난 1년 동안 민간 선박이 전용 부두에 정박한 사실은 없다”며 “나포된 중국 배 가운데 있는지 확인해 볼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지금까지의 상황만 놓고 보면, 의문의 선박이 골든 레이크호의 AIS 신호를 설치해 한국과 북한을 지속적으로 오간 것으로 추론될 수 있습니다.

VOA는 미 국무부와 재무부에 해당 신호를 인지하고 있는지 문의했으며 현재 답변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VOA 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