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국제기구 참여해 분배해야”

2019.5.21 2:57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한국 정부가 최근 결정한 대북 인도적 지원이 투명하게 분배될 수 있게 하기 위해서는 유엔 기구가 북한 당국과 협의해야 한다고 전직 당국자들과 전문가들이 지적했습니다. 철저한 모니터링과 함께 적재적소 분배가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도원 / 영상편집: 강양우)

한국 정부가 최근 결정한 대북 인도적 지원이 투명하게 분배될 수 있게 하기위해서는 유엔 기구가 북한 당국과 협의해야 한다고 전직 당국자들과 전문가들이 지적했습니다. 철저한 모니터링과 함께 적재적소 분배가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로버타 코헨 전 국무부 인권담당 부차관보는 한국 정부가 세계식량계획 WFP와 유엔아동기금 유니세프 등 유엔 기구를 통해 대북 인도적 지원을 하는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기구가 현장 접근을 위해 북한 정부와 협상했던 경험이 유용할 것이라는 판단입니다. 

로버타 코헨 / 전 국무부 인권담당 부차관보
“대북 지원이 유엔 기관을 통해 전달된다는 것은 매우 유용하고 중요합니다. 유엔 기구들은 더 많은 현장 접근 보장을 위해 북한과 협상했던 전력이 있기 때문입니다.” 
“It's very helpful valuable that the aid will go through the UN agencies because the UN agencies have a history of negotiating with North Korea to increase their access.”

그러면서 수혜 계층과 분배 방식을 확인할 수 없는 것이 대북 지원의 고질적인 문제라고 지적하며,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북한은 세계식량계획, 또 유니세프와 협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관계자들의 북한 내 자유로운 이동과 독립적인 조사 평가, 지원 대상 결정 등의 보장도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국과 중국의 대북 지원이 물품 전달로 끝났던 과거 사례가 있었다며 엄격한 모니터링의 필요성도 강조됐습니다.

그레그 스칼라튜 / 북한인권위원회의 사무총장
“구호물품이 도착하는 시점부터 물품이 창고로 이동되는 과정, 분배되는 시점, 더 나아가 물품이 소비되는 시점까지 엄격하게 모니터해야 합니다.”
“Monitoring all the way from the point of arrival, to warehouse to the point of distribution even better to the point of consumption.”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이어 유효기간이 짧은 물품을 전달해 필요한 북한 주민들이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새로운 인도주의 물품이 바로 전달되지 않고 창고로 옮겨지고, 장기간 보관 중이던 군 비축 물품이 분배되는 사례도 문제로 지적됐습니다. 

한국 정부의 이번 지원 규모가 크지 않은 만큼 적재적소에 지원하는 것이 핵심이라는 진단도 나왔습니다. 

로버트 킹 / 전 국무부 대북인권특사
“8백만 달러는 매우 작은 액수입니다. 소수의 임산부와 유아에 대한 지원을 목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번 대북지원이 큰 차이를 만들어 내진 않겠지만 중요한 인도주의적 기여가 될 겁니다”
“So $8 million is a very small amount. It’s aimed at a very small population women nursing mothers and infants. So it's not going to make a substantial difference, but it's an important humanitarian contribution.”

한국 정부는 이번 지원 대상이 영유아와 임산부 등 취약 계층인 만큼 시급성을 감안해 조속하게 지원이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