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과 협상 계속할 것”

2019.5.7 2:59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도 불구하고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을 계속할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북한의 이번 발사가 미국과 한국, 일본에 어떠한 위협도 제기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도원 / 영상편집: 조명수)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도 불구하고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을 계속할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북한의 이번 발사가 미국과 한국, 일본에 어떠한 위협도 제기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북한이 중장거리나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을 발사한 것이 아니라며 미국은 여전히 비핵화 협상의사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 미 국무장관]
"우리는 협상을 통해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라는 결과를 얻을 수 있는 기회가 있다고 여전히 믿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것을 거듭 말해왔습니다."
"Well, Jonathan we still believe that there is an opportunity to get a negotiated outcome where we get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Chairman Kim has repeated that, he's repeated that quite recently, in fact."
 
폼페오 장관은 5일 미 주요 언론과의 잇따라 인터뷰를 하면서 이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또 북한이 ‘미사일 발사 모라토리엄’, 동결을 위반했는지는 지켜봐야 한다면서도, 동결은 미국을 확실히 위협하는 ICBM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여전히 북한이 비핵화하도록 좋은 해결책을 협상할 모든 의사를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도, 북한의 발사체가 북한 해역에 떨어져 “미국이나 한국 또는 일본에 위협을 가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 국무장관 ]
"그것들은 비교적 단거리였습니다. 우리는 대륙간 탄도 미사일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있습니다. 추가 정보가 나오면 국방부가 성격 규정을 할 것입니다."
"We know that they were relatively short range and beyond that, we know they weren't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s, either. And beyond that, I'll leave the department defense to characterize this when the further

또 하노이 정상회담 이후 북한과 연락해 왔다면서, “앞으로 몇 주 안에, 앞으로 어떻게 나아갈지에 관해 대화할 수 있는 더욱 탄탄한 의사소통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또 식량 구입 등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제재와 무관하다면서도, 북한의 미사일 프로그램 비용이 주민을 돌보는 쪽으로 갈 수도 있었다고 꼬집었습니다.
 
한편, 폼페오 장관은 CBS와의 인터뷰에서는, 김 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대화한 직후 이런 결정을 했다며, 이번 발사와 북-러 정상회담의 연관성을 시사하기도 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4일 자신의 트위터에 “아주 흥미로운 이 세상에서는 어떤 일이든 일어날 수 있지만, 김정은은 대단한 북한의 경제적 잠재력을 완전히 인지하고 있다”면서, “이를 방해하거나 끝내는 일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은은 내가 그와 함께 한다는 것을 알고 나와의 약속을 깨고 싶어 하지 않으며, ‘딜’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동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