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미·일 정상회담…“중·러 고마워”

2019.4.27 오전 7:59
퍼가기
방송 시작 시간
방송이 끝났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을 방문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백악관에서 만나 북한 비핵화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와 중국이 북한 문제와 관련해 미국을 돕고 있다면서 고맙다고 밝혔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도원 / 영상편집: 김정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다시 만났습니다.
 
두 정상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긴밀한 협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북한 문제도 논의할 것입니다. 다른 나라들과 함께 매우 긴밀히 협력하고 있습니다. 잘 진행되고 있다고 봅니다.”
 
아베 총리는 그동안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 김정은 위원장을 직접 만나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백악관은 앞서 두 정상이 북한 정세의 최근 진전사항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향후 조치를 조율할 것이라며, 목표는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 FFVD라고 설명했습니다.
 
정상회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을 만나 북한 문제와 관련해 러시아와 중국이 돕고 있다면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전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회담을 한 뒤 밝힌 발언에 대한 반응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나는 어제 있었던 푸틴 대통령의 성명을 고맙게 생각합니다. 그 역시 비핵화가 이뤄지는 것을 원합니다. 나는 러시아와 중국이 우리를 돕고 있는 데 대해 고맙게 생각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중국은 국경을 맞대고 있는 북한에 핵무기는 필요로 하지 않기 때문에 미국을 돕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폼페오 국무장관을 배제하라는 북한 측의 요구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은 전적으로 미국 태도에 달렸다는 김정은 위원장 발언에 대한 질문에는, 자신은 북한과 매우 잘하고 있고 많은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김정은과 훌륭한 관계를 갖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