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핵 제거 ‘빅딜’해야…제재 유지”

2019.4.12 오전 7:59
퍼가기

하노이 회담 합의 결렬 뒤 열린 미한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조기 수확' 같은 이른바 스몰딜이 아니라 지금은 북한의 핵 포기라는 빅딜을 강조했습니다. 대북 제재에 대해서는 더 강하게 할 수도 있지만, 현재 상태를 유지하는 게 적절하다면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도 때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박승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도원 / 영상편집: 조명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북한 비핵화 협상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북한의 일부 비핵화 조치에 제재 완화를 해주는 이른바 ‘스몰딜’은 지금 고려하지 않고 있다면서, 현재는 북한의 핵 무기 제거를 의미하는 '빅딜'을 얘기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스몰딜로) 단계적으로 처리해나갈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현시점에 우리는 빅딜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빅딜은 핵무기를 제거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대북 제재에 대해서도 확고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더 강화할 수도 있지만 현행 제재는 유지한다는 것입니다.
 
[기자]
“대화 지속하기 위해 제재 완화를 고려하시나요?”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아니요. 제재는 유지하길 원합니다. 솔직히 더 강화할 수도 있었지만 김정은 위원장과의 관계 때문에 그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현 제재는 공정한 수준이라고 생각합니다.”
 
개성공단 재개 등 문 대통령의 대북 경제 지원 정책을 얼마나 지지하느냐는 한국 기자의 질문에도 적기가 아니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적절한 시기엔 저도 매우 지지하겠습니다. 지금은 적절한 시기가 아닙니다. 다만 적절한 시기가 되면 대북 사업을 매우 지지할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인도주의적 지원에 대해서는 검토하고 있으며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진 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조만간 4차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접촉을 통해 북한 입장을 가능한 한 조속히 알려달라고 요청했다고 한국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전했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가까운 시일 내 한국을 방문해 달라는 문 대통령의 초청에 대해 사의를 표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박승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