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FFVD가 목표…제재 유지”

2019.4.10 오전 7:59
퍼가기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미한 정상회담을 앞두고 열린 의회 청문회에서 미국의 원칙을 다시 강조했습니다.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 즉 FFVD 목표를 재확인하면서 이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대북 제재는 계속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도원 / 영상편집: 김정호)

상원 세출위원회에 출석한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대북 외교의 목표가 무엇이냐는 의원 질의에 미국의 원칙을 다시 강조했습니다.
 
대북 외교의 결과는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 즉 FFVD와 이를 통한 한반도 평화라는 입장을 분명히 한 것입니다.
 
[린지 그레이엄 / 공화당 상원의원]
“북한에 있어서 (외교의) 목표, 어떤 결과가 나와야 합니까?”
 
[마이크 폼페오 / 미 국무장관]
“결과는 완전하고 검증된 한반도 비핵화, 더욱 큰 평화, 재래식 위협의 감소, 희망하기로는 북한 주민들이 밝은 미래를 갖길 바랍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어 트럼프 행정부 초기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있었지만, 국제사회와의 제재 연대를 통해 잘 대응했다고 밝혔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 미 국무장관]
“북한에 전례없이 강력한 제재를 가하기 위해 유엔에서 연대를 구축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앞서 제출한 서면 답변을 통해서는 미국의 외교적 노력에 이어 대북 제재에 대한 입장도 분명히 했습니다.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북한 비핵화를 향한 미국의 외교적 노력은 지금까지 가장 성공적이었으며, 미국 정부는 계속 그 목표에 전념하고 있고 이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제재를 계속 이행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대북제재 강화 법안을 발의한 민주당 크리스 반 홀런 의원이 대북 외교를 하면서 계속 ‘최대의 압박’을 가할 것이냐는 질문에도 폼페오 장관은 그렇다고 대답했습니다.
 
미한 정상회담에 앞서 한국 정부 측에서 제재 완화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는 가운데, 폼페오 장관의 오늘 발언은 대북 제재에 대한 미국의 원칙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