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유엔, 북한 비판…CVID 촉구

2019.4.3 7:58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유엔 안보리 핵확산금지조약 강화 회의에서 북한에 대한 비판과 완전하고 확인 가능하며 불가역적 비핵화 즉 CVID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잇따랐습니다. 국제원자력기구 IAEA 사무처장은 북한의 비핵화를 검증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승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도원 / 영상편집: 조명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연 핵확산금지조약 NPT 강화를 위한 장관급 회의에서 불법으로 핵을 개발한 북한을 향해 질타가 잇따랐습니다.
 
전 세계가 핵 비확산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만큼 북한은 핵 야욕을 접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미국 대표로 참석한 앤드리아 톰슨 국무부 군축담당 차관은 북한 비핵화를 위한 회원국들의 일치된 대응을 촉구했습니다.
 
[앤드리아 톰슨 / 미 국무부 군축담당 차관]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북한 비핵화 시점까지 유엔 회원국들은 단결해야 합니다.”
 
유럽 국가들은 더 강한 어조로 북한의 불가역적 비핵화, 즉 CVID를 촉구하면서 섣부른 제재 해제는 안 된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장이브 르 드리앙 / 프랑스 외교장관]
“북한은 안보리 결의에 따라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고 불가역적으로 핵과 미사일을 폐기해야 합니다. 그 후에야 제재를 해제할 수 있을 겁니다.”
 
과거 북한의 공산권 우방이었던 폴란드 역시 강경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야첵 카푸토비치 / 폴란드 외교장관]
“한반도의 영원한 평화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고 불가역적 방식의 비핵화 없이 달성할 수 없습니다.”
 
4월 유엔안보리 순회의장국 독일은 북한처럼 NPT를 탈퇴하고 핵을 개발한 선례를 그대로 놔두면 안 된다고 경고했습니다.
 
[하이코 마스 / 독일 외교장관]
“북한이 공개적으로 NPT를 위반하고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받는 첫 사례가 되는 것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마스 독일 외교장관은 또 북한은 신뢰할 만한 비핵화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아마노 유키야 IAEA 사무총장은 검증을 거부하고 있는 북한의 핵개발 과정들을 설명하면서, IAEA는 언제든 북한의 비핵화를 검증할 준비가 돼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박승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