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북회담 현지 리포트] 합의 결렬…북한 비핵화 진전 거부

2019.2.28 오후 9:00
퍼가기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미북정상회담에서 미국과 북한의 회담 합의가 결렬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예정했던 기자회견을 앞당긴 뒤, 북한은 완전한 제재 해제를 요구했지만, 비핵화 진전 조치를 주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하노이에서 안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김형진 / 영상편집: 김정호)

미북 정상간의 단독 회담과 확대회담 이후 양측은 비핵화를 중심으로 한 합의가 결렬됐고 합의문 서명식은 취소됐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두 시간 앞당긴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과의 합의 결렬은 제재 문제 때문이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완전한 제재 해제를 요구했지만, 미국이 원했던 것을 주지 않았다면서, 현시점에서는 합의문에 서명하는 것이 좋은 생각이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기본적으로 북한은 제재를 전부 해제하길 원했는데 미국이 받아들일 수 없었습니다. 북한은 미국이 원하는 지역의 비핵화 의향이 있었지만 이에 대해 모든 제재를 포기할 수는 없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비핵화에 대한 자명한 개념은 모든 핵을 포기해야 하는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미국이 원하는 비핵화는 비단 영변 핵 시설 폐기만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고농축 우라늄 시설 등 기타 시설에 대한 해체가 필요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현시점에 옵션들이 있지만 어떤 행동(action)도 취하지 않기로 했고 앞으로 지켜볼 것이라면서,
 
미국이 원하는 비핵화를 줘야 제재를 해제할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많은 진전을 이뤘지만, 마무리를 짓지 못했다면서, 미사일 시설과 핵탄두 무기 체제가 빠졌으며, ‘핵 신고서’ 제출 문제도 합의를 보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그러나 아직도 낙관적이라며 향후 수 주 동안 진전을 이룰 수 있는 방안을 찾을 수 있고 세계가 원하는 북한의 비핵화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많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하면 큰 경제 대국이 될 수 있으며 미국은 특별한 것을 할 준비가 돼 있다는 말도 다시 했습니다. 회견을 마친 트럼프 대통령은 예정보다 앞당긴 오후 3시 50분쯤 워싱턴으로 출발했습니다.
 
하노이에서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