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북회담 현지 리포트] 오늘 본격 회담...합의 내용 주목

2019.2.28 오전 6:00
퍼가기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본격적인 회담이 오늘 펼쳐집니다. 두 정상 간 단독, 확대 회담에 이어 발표될 ‘하노이 선언’에 북한의 비핵화 조치 등 어떤 내용이 담길지 주목됩니다. 하노이에서 안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김형진 / 영상편집: 김정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곳 시각으로 오전 9시부터 북한 김정은 위원장을 다시 만납니다.
 
장소는 어제 만찬 회동을 가졌던 소피텔 메트로폴 호텔입니다.
 
두 정상은 40분 정도 단독 회담을 벌이는데, 이 시간 동안 정상 간의 어떤 특별한 결정이 나올지 주목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8개월여 만에 김 위원장을 다시 만나 2차 회담 성공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지난 1차 회담이 굉장히 성공적이었습니다.
이번 회담도 같거나 더 성공하길 바랍니다."
 
단독 회담이 끝나면 9시 45분부터 양측 참모들이 함께하는 확대 회담이 열리는데, 합의 사안들이 최종적으로 조율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후 11시 55분부터 오찬이, 그리고 2시 5분쯤 두 정상은 회담 결과물을 담은 ‘하노이 선언’을 채택합니다.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미국의 상응 조치, 한반도 평화 체제 구축, 미북 간 새로운 관계 수립 등에 대한 진전된 문구가 담길지 주목됩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숙소로 돌아와 기자회견을 엽니다.
 
정상회담 합의 문구 외에 김 위원장이 약속한 내용들에 대한 언급이 있을지 주목됩니다.
 
앞서 전날 김 위원장은 모든 사람들이 반기는 성과를 강조했습니다.
 
[김정은 / 북한 국무위원장] “모든 사람이 반기는 훌륭한 결과가 만들어질 거라고 확신하고 또 그렇게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두 정상은 전날 참모들을 대동한 만찬에서 김치가 곁들여진 서양식 식사를 했습니다. 

두 정상은 비핵화를 위한 조치와 한반도 평화 체제 구축 등에 대한 큰 성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전 세계는 두 정상이 합의한 결과물들이 실제로 추진 가능한 것이 될지 주목하고 있습니다.

하노이에서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