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북회담 현지 리포트] “김정은 '개혁·개방' 집중하길”

2019.2.27 오전 3:00
퍼가기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과 김정은 위원장을 바라보는 하노이 시민들의 마음은 남다릅니다. 하노이 시민들은 김정은 위원장이 베트남 방문을 통해 개혁·개방의 길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하노이에서 김영권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김형진 / 영상편집: 조명수)

미국과 적에서 친구로! 

과감한 개혁·개방 통해 발전과 번영으로!

하노이 시민들은 베트남이 성취한 변화에 큰 자부심을 보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얼굴의 티셔츠를 구입한 18살 부이꽝 두이 씨와 친구들은 평화의 도시 하노이 시민들은 미국에 적대감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부이 꽝 두이/ 하노이 고등학생] “(전쟁은 과거입니다.) 베트남은 발전하는 평화로운 나라가 됐습니다. 여기서 회담하는 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베트남어)

과거에 얽매이지 말고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하노이 시민들의 생각은 베트남 발전의 분수령이 된 1986년의 도이머이, 즉 쇄신의 정신과 일치합니다.

절박한 경제 상황에서 이념보다 실리를 택한 베트남 수뇌부의 결단으로 1980년 278억 달러에 불과했던 국내총생산(GDP) 규모는 2017년에 2천 204억 달러로 급증했습니다.

미국과 베트남, 양국 수교 이후 빌 클린턴에서 트럼프 대통령까지 미국 대통령 4명이 모두 베트남을 방문했습니다. 

응우옌 안 링 씨는 하노이에서 어떤 일들이 벌어져왔는지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여주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생각을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응우옌 안 링/ 하노이 시민] “핵무기를 포기하면 베트남과 비슷하게 될 수 있고 미국의 지원을 받으면 베트남보다 더 발전할 수 있다는 겁니다. 저는 김 위원장이 마음을 바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노이 시민들은 도이머이 개혁을 단행하기 전 베트남과 비슷한 북한 주민들의 열악한 삶에 많은 연민을 나타냈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하노이 방문을 통해 개혁·개방의 길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희망했습니다.

하노이에서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