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북회담 현지 리포트] “하노이, 보안 경계 최대 수준 격상”

2019.2.26 오전 3:00
퍼가기

2차 미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하노이는 보안과 안전이 최대 수준으로 격상됐습니다. 하노이 시내 곳곳에는 비핵화보다 평화를 강조하는 선전물들이 곳곳을 메우고 있습니다. 하노이에서 김영권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김형진 / 영상편집: 조명수)

수십 대의 공안 차량이 요란한 경적을 올리며 베트남 정부 영빈관 앞을 지납니다. 
건너편에는 중무장한 군인들과 장갑차량이 지납니다. 

금속탐지기로 건물 주변을 샅샅이 탐색하는 군인들도 시내에서 쉽게 볼 수 있습니다.
미-북 정상회담을 앞둔 하노이가 최대 수준의 비상 경계 태세에 돌입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숙소로 유력한 JW 메리어트 호텔을 비롯해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묵을 가능성이 큰 멜리아 호텔과 영빈관 주변에는 양국에서 파견된 경호 요원들이 바쁜 움직임을 보였습니다. 

베트남과 중국 접경지역인 북부 동당 기차역 주변에는 군인 수백명이 배치됐다고 베트남 언론들이 전했습니다.

또 이 지역과 하노이를 잇는 200km에 달하는 고속도로 주변에는 중무장한 군인들과 공안들이 특수 장비를 동원해 폭발물 등을 탐색했습니다.

이에따라 기차로 이동 중인 김 위원장이 26일 동당역에 도착한 뒤 차량을 통해 하노이에 들어올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레 호아 쭝 베트남 외교부 차관은 25일 기자들에게 보안 경계가 최대 수준으로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레 호아 쭝/ 베타남 외교부 차관] "2차 미북 정상회담의 보안과 안전이 최대 수준이 될 것이란 것을 확신하게 될 겁니다. 이번 행사와 대표단뿐 아니라 언론 등 베트남 내 모든 사람에게 해당하는 겁니다.”

호치민 주석의 시신이 안치된 바딘 광장에서 만난 공안 요원들은 평소보다 두세 배 근무가 강화됐다고 말했습니다.

국제미디어센터 등 하노이 주요 지역은 올리브 가지를 물고 있는 대형 비둘기 걸개그림 등 ‘평화’를 강조하는 홍보물이 넘쳐나고 있습니다.

베트남 정부는 이번 회담을 통해 하노이를 평화롭고 안전한 관광도시로 전 세계에 적극 홍보하겠다는 계산입니다.

하지만 이번 미-북 정상회담의 최대 목표인 비핵화를 강조하는 베트남 정부 관리나 매체들은 찾아보기 힘듭니다. 

하노이에서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