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북회담 현지 리포트] “하노이, 보안 경계 최대 수준 격상”

2019.2.26 오전 3:00
퍼가기
방송 시작 시간
방송이 끝났습니다

2차 미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하노이는 보안과 안전이 최대 수준으로 격상됐습니다. 하노이 시내 곳곳에는 비핵화보다 평화를 강조하는 선전물들이 곳곳을 메우고 있습니다. 하노이에서 김영권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김형진 / 영상편집: 조명수)

수십 대의 공안 차량이 요란한 경적을 올리며 베트남 정부 영빈관 앞을 지납니다. 
건너편에는 중무장한 군인들과 장갑차량이 지납니다. 

금속탐지기로 건물 주변을 샅샅이 탐색하는 군인들도 시내에서 쉽게 볼 수 있습니다.
미-북 정상회담을 앞둔 하노이가 최대 수준의 비상 경계 태세에 돌입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숙소로 유력한 JW 메리어트 호텔을 비롯해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묵을 가능성이 큰 멜리아 호텔과 영빈관 주변에는 양국에서 파견된 경호 요원들이 바쁜 움직임을 보였습니다. 

베트남과 중국 접경지역인 북부 동당 기차역 주변에는 군인 수백명이 배치됐다고 베트남 언론들이 전했습니다.

또 이 지역과 하노이를 잇는 200km에 달하는 고속도로 주변에는 중무장한 군인들과 공안들이 특수 장비를 동원해 폭발물 등을 탐색했습니다.

이에따라 기차로 이동 중인 김 위원장이 26일 동당역에 도착한 뒤 차량을 통해 하노이에 들어올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레 호아 쭝 베트남 외교부 차관은 25일 기자들에게 보안 경계가 최대 수준으로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레 호아 쭝/ 베타남 외교부 차관] "2차 미북 정상회담의 보안과 안전이 최대 수준이 될 것이란 것을 확신하게 될 겁니다. 이번 행사와 대표단뿐 아니라 언론 등 베트남 내 모든 사람에게 해당하는 겁니다.”

호치민 주석의 시신이 안치된 바딘 광장에서 만난 공안 요원들은 평소보다 두세 배 근무가 강화됐다고 말했습니다.

국제미디어센터 등 하노이 주요 지역은 올리브 가지를 물고 있는 대형 비둘기 걸개그림 등 ‘평화’를 강조하는 홍보물이 넘쳐나고 있습니다.

베트남 정부는 이번 회담을 통해 하노이를 평화롭고 안전한 관광도시로 전 세계에 적극 홍보하겠다는 계산입니다.

하지만 이번 미-북 정상회담의 최대 목표인 비핵화를 강조하는 베트남 정부 관리나 매체들은 찾아보기 힘듭니다. 

하노이에서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