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남은 2주 최대한 멀리 가야”

2019.2.15 8:59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미북 정상회담이 열리기까지 남은 2주 동안 최대한 많은 진전을 이루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비핵화뿐만 아니라 한반도 평화와 안정 등 싱가포르 회담에서 미북이 합의한 부문 모두가 포함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박승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도원 / 영상편집: 조명수)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14일 중동 평화를 주제로 열린 장관급 회의에 참석한 폼페오 장관은 회의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이란 핵 협상을 폄하해온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 비핵화 협상에서는 얼마나 구체적인 결과를 끌어낼 수 있느냐는 질문에 “두 협상은 서로 다르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 미 국무장관]
“우리는 남은 2주 안에 최대한 멀리 가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이는 싱가포르에서 두 지도자가 합의한 비핵화 분야만 해당하는 게 아닙니다.”
 
폼페오 장관은 한반도에 평화와 안보를 정착시킬 수 있도록 긴장 완화 분위기 조성과 군사 충돌 위험 감축에 대해서도 북한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 주민들을 위한 밝은 미래를 만드는 방안에 대해서도 소통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단, 최종 목표가 비핵화라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 미 국무장관]
“우리 목표는 검증 가능한 방식의 완전하고 최종적인 한반도 비핵화라는 점을 확실하게 밝혔습니다. 향후 2주 안에 그 방향으로 더 진전을 이루길 희망합니다.”
 
한편 폼페오 장관은 전날 미국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비핵화를 수차례 약속했다면서 “지금은 약속을 이행할 때”라고 언급했습니다.
 
이어 “신뢰하되 검증하라”는 레이건 대통령의 말을 인용하며 “우리는 김 위원장이 정말로 비핵화하는지 검증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이번 주말 실무팀이 아시아로 떠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박승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