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핵 시설 은폐…검증 필수”

2019.2.6 오전 8:59
퍼가기

유엔 대북제재위원회가 북한은 핵과 미사일 시설을 은폐하고 있다는 보고서를 안보리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은 특히 핵미사일 조립 제조시험 시설들을 분산하기 때문에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박승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도원 / 영상편집: 조명수)


유엔 대북제재 위원회 산하 감시단은 북한이 핵 미사일 시설들을 여러 곳에 나눠 분산시켜 왔다는 내용이 포함된 보고서를 지난 1일 안보리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제원자력기구 IAEA 사무차장을 지낸 올리 하이노넨 박사는 핵 관련 시설에 대한 북한의 은폐 가능성을 지적했습니다.
 
제조 공정상 시설 장소 분산이 상식적일 수도 있지만, 북한이 의도한다면 주요 시설을 얼마든지 숨겨놓을 수 있어 완전한 목록 신고와 외부 검증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올리 하이노넨 / 전 국제원자력기구 사무차장]
“(정보 당국은) 북한이 주요 공정을 위해 해외에서 반입한 장비들을 추적해왔습니다. 이런 장비들이 어디에 있는지 반드시 북한의 신고 목록과 비교해야 합니다.”
 
따라서 북한의 핵 목록 신고를 받아내는 것은 정확한 검증의 첫 단계이며 북한의 속임수를 차단하는 길이라고 말했습니다.
 
[올리 하이노넨 / 전 국제원자력기구 사무차장]
“북한도 국제사회가 어디까지 알고 있는지 확실히 모릅니다. 신고 목록을 제출하면 북한의 거짓말이 드러날 수 있습니다.”
 
또 다른 전문가는 비핵화 협상이 이뤄져도 북한은 일부 시설을 은폐할 것이기 때문에 시설들을 100% 알아내긴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하지만 미국이 북한의 실험 중단과 핵 분열물질 동결 등을 이끌어낼 수 있다면 현실적인 성공으로 볼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게리 세이모어 / 전 백악관 대량살상무기 조정관]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은 실험 중단, 핵 분열물질 생산 제한, 미사일 감축 등으로 북한의 역량을 제한하는 것입니다.”
 
유엔 감시단은 또 보고서를 통해 북한은 지속적인 유류 불법 거래 등으로 대북제재를 약화시키고 있다고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무부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비핵화가 이뤄진 후에 제재를 완화할 것이라고 분명히 밝혔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미국의 목표는 변함없이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북한 비핵화, 즉 FFVD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박승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