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2차 회담 열려도 북핵 포기 안 해"

2019.1.10 8:58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북한 비핵화 협상이 교착국면인 가운데 2차 미북 정상회담이 개최된다고 해도 북한은 핵을 포기할 가능성이 매우 낮다고 전문가들이 전망했습니다. 박승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도원 / 영상편집: 김정호)

워싱턴 DC의 국제전략문제연구소 CSIS에서 미일동맹과 안보를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서 전문가들은 미국이 북한 비핵화를 달성할 가능성이 낮다고 분석했습니다. 
 
2차 미북 정상회담이 열린다 해도 북한은 핵을 포기하지 않고 오히려 그들의 목표인 
핵 보유국 지위를 얻기위해 계속 움직일 것이란 전망입니다. 
 
[수미 테리 / CSIS 선임연구원] 
“북한은 국제사회에서 핵 보유국으로 인정받는다는 자신들의 목표를 향해 가고 있습니다. 반면 우리는 미국의 목표인 북한 비핵화를 이루지 못할 것으로 보입니다.”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일본 총리의 보좌관을 지낸 오카모토 유키오 MIT 펠로는 아프리카 적도 기니와 가봉 수준의 GDP를 가진 북한이 핵 무기가 없었다면 어떤 관심을 받겠냐며, 북한은 절대로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카모토 유키오 / MIT 국제관계학센터 펠로우] 
“핵무기가 없다면 자만심 가득한 김정은에게 누가 관심이나 갖겠습니까? 절대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겁니다.” 
 
북한 비핵화 실패는 일본 재무장의 근거가 될 수 있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주미일본대사를 지낸 사사에 겐이치로 일본국제문제연구소 이사장은 만일 국제사회가 북한 비핵화에 실패한다면 일본도 국방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사에 겐이치로 / 일본국제문제연구소 이사장]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을 지속할 수 있게 놔두는 것은 일본이 현재의 국방 역량을 넘어서서 재무장할 수 있도록 정당성을 부여할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또 최근 미국 고위 관료들이 '북한 비핵화' 대신 '미국에 대한 위협 제거'란 표현을 쓴다며 대북 정책이 수정된 게 아니냐는 우려를 제기했습니다.

VOA뉴스 박승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