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돈세탁 연루 대상 처벌 주력”

2018.11.30 오전 8:59
퍼가기

대북 제재를 직접 다루고 있는 재무부 당국자가 북한의 돈세탁과 연루된 대상을 추적 처벌하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상원 의원들은 북한의 불법 자금 마련을 돕는 자들은 예외 없이 처벌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도원 / 영상편집: 김정호)

미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한 재무부의 케네스 블랑코 금융범죄단속 국장은 현재 북한과 이란 등 불량 국가들의 돈세탁 사례들에 대해 매일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내 또는 해외에서 북한이 돈 세탁을 하고 있는 것을 발견하면 관련 법에 따라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케네스 블랑코/ 재무부 금융범죄단속반 국장]
“재무부는 미 애국법 311조 또는 재무부 외국자산통제국 등
모든 권한을 사용해 북한의 돈 세탁을 막고 이와 관련 대상을 처벌하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블랑코 국장은 앞서 서면 보고를 통해 라트비아의 ABLV은행은 돈세탁과 테러금융방지 정책을 이행하지 않아 북한 탄도미사일 조달과 수출 자금 거래 수단으로 이용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청문회에 참석한 상원 의원들은 북한의 돈 세탁을 차단하려면 국제사회가 동참해야 한다면서
 
북한과 불법 거래하는 대상은 예외없이 제재 대상에 포함시켜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잭 리드/ 민주당 상원의원]
“예외는 있어서 안 됩니다. 북한의 금융 차단은 국제사회의 지지이고 유지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비핵화와 관련해 북한의 제대로된 행동을 아직 보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돈 세탁 방지를 위한 중국의 협조가 필수적이라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존 케네디/공화당 상원의원]
“중국의 협조가 있으면 도움이 될 것입니다. 중국은 한 때 굉장히 협조적이었지만 무엇 때문인지 현재는 그렇지 않습니다.”
 
상원 의원들은 북한의 돈 세탁은 점점 심각해지고 있다면서 해법은 대북 압박 기조를 계속 이어가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