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은 돈 훔치는 유일한 나라”

2018.11.28 8:58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북한은 사이버 범죄를 통해 다른 나라들이 위험하다고 판단해 꺼리는 공격까지 서슴없이 감행한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대북 제재 때문에 국가차원에서 해킹을 통한 거액을 탈취하는 유일한 국가라는 것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도원 / 영상편집: 김정호)

워싱턴 DC에서 열린 전략국제문제연구소 CSIS 토론회에 참석한 마이클 로저스 전 미국 국가안보국 NSA 국장은 북한을 사이버 공간에서 돈을 훔치는 유일한 범죄 국가로 지목했습니다.
 
가상화폐 거래나 국가의 은행 시스템을 공격해 거액을 훔치고 있다는 것입니다.
 
[마이클 로저스/ 전 국가안보국 국장]
“가상화폐를 훔치고 국제 은행 시스템을 공격해 돈을 훔치는
유일한 나라입니다. 다른 나라가 이런 행동을 하는 것을 본 적이 없습니다.”
 
이어 북한은 핵 미사일 개발로 인한 제재의 영향으로 대내외 경제 활동이 어려워지자
사이버 공간을 악용해 자금을 확보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지난 2014년 소니 영화사 해킹 처럼 미국 공격을 서슴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마이클 로저스/ 전 국가안보국 국장]
“다른 나라들은 위험하다고 생각하고 대응 조치가 나올까 봐 꺼리는 행동들을 북한은 서슴없이 감행합니다. 북한의 위험 계산법은 다른 나라들과 매우 다릅니다.”
 
미얀마 대사를 역임했던 데릭 미첼 전 국방부 동아태 수석부차관보도 북한은 사이버 공격을 비롯한 여러 방법으로 미국의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면서 강력히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데릭 미첼/민주주의연구소 소장]
“미국은 북한의 행동에 대가가 따른다는 것을 보여줘야 합니다. 상응하는 강압적인 조치나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미첼 소장은 또 대북 압박 수위를 높일 여지는 아직도 많다면서 동북아 안보를 위해 국제사회는 힘을 더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