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첨단전술무기 언급은 미국 압박용”

2018.11.17 오전 8:59
퍼가기

북한이 김정은 위원장의 첨단 전술무기 시험 지도 사실과 함께 억류 중인 미국 국적자 추방 결정을 밝혔습니다. 미국 내 전문가들은 전형적인 북한식 전술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박승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도원 / 영상편집: 조명수)

북한 매체들이 무기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 없이 김정은 위원장이 ‘첨단전술무기’ 시험을 지도했으며 영토 철벽보위와 전투력 강화에 큰 의의가 있다고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미북 비핵화 협상이 답보상태인 가운데 김 위원장이 무기시험 현장 지도를 1년 만에 재개한 것은 미국을 압박하려는 전형적인 수법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데이비드 맥스웰 / 민주주의수호재단 선임연구원]
“속임수, 선전, 미한동맹 이간질 등 압박용일 수 있습니다. 북한은 압박을 이용해 정치·경제적 이득을 얻어내는 것을 명심해야 합니다.”
 
일각에서는 공개되지 않은 북한의 첨단전술무기가 신형 장사정포로 추정하기도 했지만, 사실 여부를 떠나 위험성을 간과해선 안 된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데이비드 맥스웰 / 민주주의수호재단 선임연구원]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인민군은 포대 기반 군대라는 점입니다. 북한의 포는 한국에 큰 위협이며, 한국군 방어망을 압도하는 핵심 전력입니다.”
 
또 다른 전문가는 현재의 제재가 얼마나 북한을 압박하고 있는지 보여주는 사례라고 평가했습니다.
 
미국이 제재 유지에 강경한 입장을 계속 보이자 북한이 판을 깨지 않는 선에서 항의했다는 것입니다.
 
[브루스 베넷 /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
“어떻게든 제재를 깨보려고 시도한 것 같습니다. 이는 오히려 제재가 원래 의도대로 최대 압박의 효과를 내고 있다는 것을 뜻합니다.”
 
북한은 한편으로 억류 중인 미국 국적자를 추방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성명을 통해 북한과 스웨덴 측에 감사를 표했습니다.
 
국무부는 이번 석방에서 북한에 있는 스웨덴 대사관이 큰 역할을 했다며 트럼프 행정부는 미 국민의 안전은 최우선 순위에 두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박승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