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제재 장기화…북한 정권에 치명타”

2018.10.23 7:58 오전
퍼가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북한의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응한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북제재가 북한 정권에 치명타를 주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특히 정제유 공급 제한으로 에너지 수급에 큰 어려움을 겪으면서 북한이 불법 환적을 감행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도원·김정호 / 영상편집: 조명수)

제재 전문가인 윌리엄 브라운 조지타운대 교수는 제재가 북한 경제에 치명타를 주는 요인으로 북한에 정제유 제공과 판매를 제한하는 유엔 대북결의 2397호를 꼽았습니다.
 
북한에 제공하거나 판매할 수 있는 정제유를 연간 6만여톤으로 제한하는 조치가 1년 가까이 지나면서, 북한내 군사 훈련을 비롯해 농업, 교통 등 북한의 전분야가 제대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윌리엄 브라운 / 조지타운대 교수]
“북한은 정제유를 생산하지 않기 때문에 함부로 사용하지 않습니다. 석유를 평생 수입해왔습니다. 교통 등 꼭 필요한 분야에만 사용합니다.”
 
중국과 러시아가 유엔에 공식적으로 보고한 올해 북한 공급 정제유는 2만 3천 여톤입니다.
 
하지만 북한이 한 해 필요한 정제유는 대략 90만톤이고 따라서 북한은 불법환적 등을 통해 부족분을 채우고 있다는 것입니다.
 
[윌리엄 브라운 / 조지타운대 교수]
“불법 환적이 북한 내 부족한 정제유의 현실을 보여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해상에서 석유를 환적시키는 것은 비싸고 위험합니다.”
 
이런 상황 속에 제재 해제가 절실한 북한은 남북관계 개선을 통해 돌파구를 마련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데이비드 맥스웰 / 미국 민주주의 수호재단 선임연구원]
“북한에 대해 가장 위협적인 정책은 제재입니다. 미국이 최대 압박 캠페인을 지속하고 있지만 북한은 한국과 관계 개선을 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국제사회가 비핵화 전에는 제재를 완화할 수 없다는 분명한 입장을 보이면서 겨울로 접어드는 북한의 경제는 더 힘들어 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