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해킹으로 거액 훔쳐 가”

2018.10.4 8:02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북한의 해킹조직이 전세계 수십개 국가의 현금인출기를 해킹해 거액을 훔쳐갔다고 미국정부가 밝혔습니다. 미국의 사이버보안 업체도 북한이 국제 거래시스템을 해킹해, 수억달러를 훔쳐갔다고 밝혔습니다. 조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도원 / 영상편집: 조명수)

소니 영화사 해킹 사건 등을 주도한 북한 정권 산하 해킹 조직 히든 코브라가 지난 2016년부터 은행 결제 체계를 해킹해 현금 탈취를 시도했다고 미국 국토안보부가 밝혔습니다.
 
그 결과 히든 코브라는 지난 2년동안 전 세계 50여 국가내 현금 자동인출기에서 수천만 달러를 동시에 인출했다며, 국토안보부와 재무부, 연방수사국 FBI는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C/G] 히든 코브라는 2016년부터 아프리카와 아시아의 은행을 공략하기 위해 FASTCash 라는 악성코드를 사용했다고 밝혔습니다.
 
FASTCash는 은행 내 결제 서버를 원격 조정하는 악성코드로, 이용자들의 현금인출 요청 메시지를 해킹해 돈을 빼돌리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다른 북한의 해킹 조직 APT38도 전 세계 은행을 해킹해 최소 11억 달러를 빼돌리려한 사실이 적발됐습니다.
 
미국의 한 사이버보안업체는 APT38이 지난 2014년부터 국제은행 송금 체계인 스위프트에 악성코드를 설치한 뒤, 미국과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11개국 16개 이상의 은행을 해킹해 수억달러를 훔쳐간 사실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프레드 플랜 / 파이어아이 선임 분석가]
“APT38은 국제 은행 송금 체계에 침투합니다. 은행 간 실제 이체 시스템이죠. 그런 다음 가짜 거래를 통해 엄청난 현금을 탈취해서 자신들이 만들어 놓은 다른 계좌로 이체시키는 겁니다.”
 
사이버보안전문업체는 북한이 대북 제재로 인한 경제난 해소를 위해 금융해킹을 통한 현금 탈취에 나섰다고 분석했습니다.
 
VOA 뉴스 조상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