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폼페오 4차 방북…제재는 계속”

2018.9.27 오전 8:02
퍼가기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으로 다음달 다시 북한을 방문합니다. 미북 협상에 일정부분 진전이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확인했다면서도 제재 이행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뉴욕에서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함지하 / 영상취재: 이도원 / 영상편집: 조명수)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과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뉴욕에서 다시 만났습니다.
 
국무부는 폼페오 장관이 이 자리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다음달 방북 요청을 수용했다고 밝혔습니다.
 
[CG] 또 이번 방북은 FFVD 즉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할 수 있는 북한의 비핵화 등 싱가포르 정상회담 약속 이행 차원이며, 2차 미북 정상회담 준비도 포함된다고 설명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최근 특정 시설과 무기에 대한 대화가 진행중이라고 밝혀, 이번 4차 방북을 통해 일부 진전된 북한의 추가 비핵화 조치와 미국의 대응이 협의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유엔 총회 연설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의 입장을 다시 강조했습니다.
 
빨리 비핵화를 끝내고 경제발전에 집중하고 싶다는 내용과 함께 미국의 상응조치를 언급했습니다.
 
종전선언에 대한 바람도 말했습니다. 안보리 회의를 주재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도
북한 문제에 긍정적 입장을 밝혔습니다.
 
또 매우 좋은 소식이 앞으로 몇 개월 혹은 몇 년 안에 북한에서 올 것이라면서도 대북제재는 별개라고 강조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안타깝게도 이런 진전이 계속해서 이어지게 하려면 비핵화가 될 때까지 우리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이행해야만 합니다.”
 
또 일부 국가들의 유엔 제재 위반을 감지했다면서 불법 환적 문제를 적시하며 즉각 끝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기자회견때는 북한 비핵화의
시간표는 의미가 없다며 서두르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뉴욕 유엔본부에서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